'복싱 전설' 홈즈, "타이슨-홀리필드 3차전 기대. 승자는 현역과 붙어야"

at the second annual Nevada Boxing Hall of Fame induction gala at the New Tropicana Las Vegas on August 9, 2014 in Las Vegas, Nevada.
'복싱 전설' 홈즈, "타이슨-홀리필드 3차전...
미국 '복싱신'은 18일(한국시간) "복싱계의 또 다른 전설 래리 홈즈는 마이크 타이슨과 에반더 홀리필드의...


[OSEN=이인환 기자] "승부는 이미 2차례나 타이슨을 이긴 홀리필드가 심리적으로 유리하다"


미국 '복싱신'은 18일(한국시간) "복싱계의 또 다른 전설 래리 홈즈는 마이크 타이슨과 에반더 홀리필드의 3차전에 대한 기대와 예상을 밝혔다"라고 보도했다.

코로나로 인해 복싱계가 멈춘 상황에서 가장 큰 화제는 타이슨의 복귀 선언이다. 2006년 공식적으로 은퇴한 타이슨은 2020년내로 4라운드 이내의 자선 경기 출전을 희망하고 있다.

통산 58경기 50승(44KO) 6패 2무효라는 기록을 남겨 헤비급 복서 역사상 가장 압도적인 파괴력을 자랑했던 타이슨이기에 세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타이슨은 자신의 SNS에 2차례에 걸쳐 훈련 모습을 공개했다. 영상 속의 그는 여전한 스피드와 파괴력으로 전성기에 육박하는 몸놀림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타이슨의 '아치 에너미' 홀리필드도 다시 글러브를 잡았다. 특히 타이슨의 복귀 선언 이후 나온 선언이라 두 사람의 3차전에 대한 기대가 커지기도 했다.

홀리필드는 지난 17일 타이슨측과 3차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밝힌 상태다. 앞선 2차례 대결에선 홀리필드가 모두 승리했다.

특히 2차전인 1997년 WBA 헤비급 타이틀 매치에선 상대의 반칙 플레이에 흥분한 타이슨이 홀리필드의 귀를 깨물어 '핵이빨'이라는 악명을 얻기도 했다.

1980년대 헤비급 복싱을 지배했던 홈즈도 타이슨과 홀리필드의 3차전에 대해 기대 섞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과거 22살의 타이슨과 맞붙어 패배한 바 있다.

홈즈는 타이슨과 홀리필드의 3차전에 대해 "그들이 원하고 할 수 있으면 당장 해야 한다. 하지 말라고 해서는 안된다"면서 "그들은 자신을 증명할 기회를 얻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타이슨과 홀리필드가 멋진 경기를 펼친다면 승자는 현역 헤비급 Top 10안에 들어가는 선수와 싸울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한편 승부에 대해서 홈즈는 "홀리필드가 유리하다. 그는 이미 2차례나 승리를 거둔 바 있다. 타이슨은 홀리필드 상대로 생각이 많아질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mcado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5-19 0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