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배구토토 매치 결산 2편] 회차당 평균 410명 적중

[2020년 배구토토 매치 결산 2편] 회차당...
14회차 1,242명으로 최다 적중…최소 적중자 수는 16회차 55명으로 나타나


14회차 1,242명으로 최다 적중…최소 적중자 수는 16회차 55명으로 나타나

2020년에 발행된 배구토토 매치 게임에서 회차당 평균 410명이 적중에 성공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www.ktoto.co.kr)가 올 한 해 동안 발행된 31개 회차의 배구토토 매치 게임을 분석한 결과, 회차당 평균 410명(총 12,731명)이 적중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꾸준하게 배구팬들의 사랑을 이어가고 있는 배구토토 매치는 국내 프로배구 V리그를 대상으로 1~3세트 승리팀과 점수차를 맞히는 게임이다.

이 중 지난 1월 30일에 벌어진 현대건설-도로공사전을 대상으로 발매된 14회차는 무려, 1,242명의 배구팬이 적중에 성공해 31개 회차 중 가장 많은 적중자 수를 기록했다. 해당 회차의 총 참여자는 27,628명이었고, 배당률은 65.9배로 나타났다.

14회차의 경우, 이변이 없는 무난한 결과가 이어졌기 때문에 많은 적중자가 나온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현대건설은 도로공사를 상대로 대상경기 이전까지 3전 3승으로 우세함을 보인 가운데 1월 30일 맞대결에서도 세트스코어 3-0의 완승을 거뒀다.

반면, 2월 4일 진행된 흥국생명-현대건설전을 대상으로 발매된 16회차는 23,815명이 도전했지만 단, 55명만이 적중에 성공해 많은 스포츠팬들이 고배를 마신 회차로 기록됐다.

대상경기 이전까지 이번 시즌 치른 4번의 맞대결 중 3경기에서 5세트 접전을 펼칠 정도로 매 경기 치열한 승부를 거듭해 온 양팀이었다는 점과 함께 안방의 이점을 가지고 있었던 흥국생명이 오히려 경기에 패한 점이 적중자 감소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흥국생명은 현대건설에게 세트스코어 2-3으로 패했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올해 배구토토 매치에서 총 12,731명이 적중에 성공했지만, 경기 결과 예측에 실패하며, 큰 어려움을 겪은 회차도 존재했다”며, “양팀의 전력과 함께 상대전적 등을 면밀히 분석한다면, 적중에 더욱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4-07 1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