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kg→72kg' 유재환 "32kg 감량 후 8개월째 요요 없이 유지 중"

'104kg→72kg' 유재환 "32kg 감량 후...
[OSEN=장우영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32kg 감량 후 여전히 유지 중인 ‘유지어터’...


[OSEN=장우영 기자]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이 32kg 감량 후 여전히 유지 중인 ‘유지어터’ 근황을 전했다.

최근 Mnet ‘내 안의 발라드’를 통해 꿈에 그리던 발라드 가수로 변신을 꾀하고 있는 가수 겸 작곡가 유재환의 모습이 방송을 통해 보여 지면서 기대 이상의 노래 실력과 함께 32kg을 감량한 후 8개월째 요요현상 없이 유지 중인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해 8월, 104kg에서 무려 32kg을 감량하며 큰 이슈를 모았던 유재환은 다시 요요가 올 거라는 예상과는 다르게 벌써 8개월째 요요 없는 멋진 모습으로 방송가를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과거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통풍과 허리디스크 외에도 역류성 식도염을 비롯해 과민성 대장 증후군, 고지혈증, 고혈압 등 10여가지가 넘는 질병을 앓은 유재환은 병원 검진 결과 다이어트를 하지 않으면 건강상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의사의 진단을 받고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다이어트 배경을 전하기도 했다.

32kg 감량 후 8개월째 변함없는 모습으로 방송 활동을 하고 있는 유재환은 요요없이 유지중인 비결에 대해 “작년에 다이어트를 하면서 내 삶에 있어 정말 큰 변화가 있었다. 32kg을 감량하고 나니 나를 괴롭히던 허리디스크와 통풍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들이 나아져 건강한 모습을 되찾을 수 있었다. 그리고 불규칙했던 식생활습관을 버리고 규칙적으로 하루 세끼 식사를 하고 잠도 규칙적으로 자고 일어나는 습관을 갖게 되니까 감량 후에도 체중이 늘지 않고 유지하는데 어려움이 없었다”며 “주변에서는 오히려 살이 더 빠진 거 아니냐는 기분 좋은 인사말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유재환은 그냥 인사말이 아니라 실제 데이터도 지난 8월보다 더 좋아졌다고 얘기하며 “지난 8월 내장지방이 76.8㎠였는데 올해 3월에 측정한 데이터는 61.1㎠로 내장지방이 더 낮아졌고 가장 기분 좋은 건 복부둘레가 지난 8월에 90.7cm였는데 올 3월에 84.5cm로 더 슬림해졌다”고 전하며 요요가 오지 않은 것뿐 아니라 오히려 더 감량이 되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유재환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후에 제 SNS에 ‘여러분들도 친구들도 할 수 있어요. 다 이겨낼 수 있어요’ 라고 글을 남겼었는데 제가 다시 찌면 저를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셨던 분들한테 죄송한 일이잖아요. 그래서 절대로 다시 예전으로 돌아가지는 않으려고 합니다.”라며 “제가 관리를 받았던 곳에서 한달에 한번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요요방지 관리가 있는데 제 몸상태가 어떻게 달라졌고 그리고 어떻게 관리를 해야 하는지 정기적으로 관리 방향을 같이 잡아주기 때문에 그것만 잘 나가도 다시 살이 찌진 않을거예요” 라고 전하며 요요없이 꾸준하게 관리를 할 것이라는 의지를 전했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4-02 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