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굶는 아이들 위해" 안젤리나 졸리, 무려 12억원 기부[Oh!llywood]

"코로나19로 굶는 아이들 위해" 안젤리나 졸리,...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굶는 아이들을 위해...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굶는 아이들을 위해 무려 12억원을 기부했다.

25일(현지시각) 미국 연예 매체 피플 등 외신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어린이를 위한 '노 키드 헝그리' 재단에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쾌척했다. '노 키드 헝그리'는 학교 급식에 의존하는 아이들에게 음식을 주는 단체다.

안젤리나 졸리는 이와 함께 성명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이번주 전세계에서 10억 여 명의 어린이들이 학교 폐쇄로 인해 밥을 먹지 못하고 있다"라고 안타까워하며 "미국에서 2,200만 명에 가까운 아이들이 급식 지원에 의존한다"라고 전했다. "이 재단은 그러한 어린이들에게 도움으로 주고 지원하는 단체다. 동참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할리우드 배우 에이미 아담스와 제니퍼 가너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학교가 폐쇄되자 밥을 먹지 못하게 된 아이들을 돕기 위해 나섰던 바다.

한편 안젤리나 졸리는 최근 한국 배우 마동석과 함께 캐스팅된 마블 블록버스터 '이터널스' 촬영을 마쳤다.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nyc@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3-26 10:17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