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기사화 원치않는다"가 답?..'거리두기' 요청에 발끈이라니(종합)[Oh!쎈 초점]

박지윤 "기사화 원치않는다"가 답?..'거리두기'...
[OSEN=최나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청'한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행동으로...


[OSEN=최나영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청'한 네티즌과 설전을 벌인 행동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그의 경우에는 'SNS 기사화를 원치않지만 기사화된 것이 잘못'이란 프레임을 갖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온라인 게시판에는 박지윤이 자신의 SNS에 올린 글과 사진이 퍼지며 이슈로 떠올랐다.

지난 주말 박지윤은 가족과 나들이에 나선 사진을 SNS에 게시한 것. 사진에는 박지윤이 지인, 가족과 여유로운 한 때를 즐기는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그는 "모두 다 즐거웠던 50여 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바로 숲속 카페로"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후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을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라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다"라며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을 언급했다. '정중한 말투'라는 네티즌 의견이 지배적이다.

문제는 이 같은 네티즌의 정중한 요청 혹은 조언에 박지윤이 너무 민감하다 싶을 만큼 날 선 반응을 보인 것이었다. 그는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더불어 다른 게시물을 통해서는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며 다시금 네티즌의 지적에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러한 사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박지윤의 행동을 비난했다. "상대방은 조심스러운 조언 내지 부탁이었는데 박지윤의 반응은 신경질에 가깝다", "공인의 책임감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찾을 수 없네", "sns에 굳이 올려야 했나. 조심히 여행다녀오는 것은 그럴 수도 있다고 해도, 여행 사진 올리지 말라고 지적하는 건 할 수 있는 거 아닌가"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 같이 논란에 중심에 선 박지윤의 SNS는 비공개 계정이다. '기사화 원치 않아요'란 문구 역시 쓰여져 있다. 보통 이런 상황에서는 기사화가 된 과정이 문제시 될 때도 많지만, 박지윤의 경우에는 이런 계정의 울타리를 뚫고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을 모았기에 기사화 자체보다 박지윤의 행동에 비판의 무게가 실렸다. 본인으로서는 억울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기본적으로 책임감을 느껴야 할 소지가 있다는 것이다.


특히 남편은 KBS 간판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 그는 뉴스9'의 앵커로서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청자들에게 권고해 온 사람이다. 불똥이 튄 것은 당연지사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SNS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3-26 07:50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