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마스크 대란’ 해결 나서… 공급 확대 긴급 지원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 ‘마스크 대란’ 해결 나서… 공급 확대...
[OSEN=임재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삼성이...


[OSEN=임재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마스크 부족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삼성이 지원책을 마련했다.

24일 삼성은 국내 마스크 제조기업 생산량 증대 지원, 해외에서 확보한 마스크 33만 개 기부 등 국내 마스크 공급 확대를 위한 긴급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삼성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경험을 활용해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생산량을 증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대상 기업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를 통해 추천받은 E&W, 에버그린, 레스텍이다.

삼성은 해당 기업들이 기존에 보유한 생산 설비를 활용해 단기간에 생산량을 늘릴 수 있도록 현장 제조공정을 개선하고 기술을 전수했다. 또한 삼성은 신규 설비를 설치했지만 장비 세팅을 하지 못한 일부 기업들의 공장 가동을 도왔다.

국내기업 생산량 증대에 이어 삼성은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 계열사의 해외지사・법인과 함께 캐나다, 콜롬비아, 중국, 홍콩 등에서 마스크 28만 4000개를 확보했다. 마스크는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 지역에 기부했다.

한편 삼성은 미국 등 다른 지역에서도 마스크 확보를 추진 중이다. 추가 물량이 확보되면 전국재해구호협회가 유통업체를 통해 수입할 수 있도록 연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중국의 한 반도체 고객사가 보낸 마스크 5만 개를 사회적 위기 극복에 헌신하고 있는 대구광역시의사회에 재기증했다. /lisco@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3-24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