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뻔뻔한 사과에 분노' 벨린저, "휴스턴은 우승반지 훔쳤고, 알투베는 MVP 강탈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뻔뻔한 사과에 분노' 벨린저, "휴스턴은...
[OSEN=한용섭 기자] LA 다저스의 코디 벨린저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훔치기' 사과 발표에 대해 진실성이 없다고...


[OSEN=한용섭 기자] LA 다저스의 코디 벨린저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훔치기' 사과 발표에 대해 진실성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벨린저는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휴스턴에 도둑맞았다"고 흥분했다.

휴스턴은 14일(이하 한국시간) 플로리다 웨스트팜 비치의 스프링캠프지에서 짐 크레인 구단주와 호세 알투베 등이 '사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휴스턴은 2017시즌 저지른 불법적인 사인훔치기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몇몇 발언은 논란을 가져왔다.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는 "사인훔치기를 했지만, 그것이 경기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발언으로 비난을 받았다. 또 휴스턴 선수들은 유니폼에 전자장비 '부저'를 붙여서 사인을 알려줬다는 루머는 일축했다.

벨린저는 15일 애리조나 글렌데일 스프링캠프에서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휴스턴을 맹비난했다. 그는 크레인 휴스턴 구단주의 발언에 당황했다며 "사인훔치기가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어떤 공이 올지 알면 경기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이어 "휴스턴은 월드시리즈 우승을 훔쳤고, 알투베는 MVP를 강탈했다. 휴스턴은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도 사인훔치기를 했다고 100% 믿는다"며 "2018시즌과 2019시즌에도 그들은 사인훔치기를 했다고 믿는다"고 주저하지 않고 말했다.

휴스턴은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다저스를 7차전에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다저스에서 뛴 다르빗슈 유는 월드시리즈에서 3차전과 7차전에 선발 등판해 초반부터 난타당하며 대량실점했다. 당시에는 휴스턴 타자들이 다르빗슈의 구종에 따른 습관을 눈치챘다고 알려졌다. 휴스턴의 알투베는 홈런왕에 오른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를 제치고 2017 아메리칸리그 MVP를 차지했다.

벨린저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을 향해서도 날선 비판을 했다. 그는 "만프레드 커미셔너의 징계가 약했다. 휴스턴에 면죄부를 줬다. 그들은 3년 동안 속임수를 썼다고 본다"며 "알투베는 2017년 저지의 MVP를 뺏어갔다. 휴스턴은 우승 반지를 우리에게서 훔쳐갔다"고 비난했다.

/orange@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2-15 05:02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