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2019, SK에 부는 변화의 바람 "다함께 변해야 산다" [오!쎈 플로리다]

[OSEN=베로비치(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훈련에 앞서 SK 선수들이 미팅을 갖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충격의 2019, SK에 부는 변화의 바람...


[OSEN=베로비치(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2019년은 SK에 충격의 해였다. 한 때 9경기 차이로 1위를 질주하며 팀 역대 최다 88승을 거뒀지만, 시즌 마지막 날 두산에 뒤집히며 우승을 내줬다. 플레이오프에서도 키움에 3연패로 힘 한 번 써보지 못한 채 허무하게 마쳤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 2020년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서 진행 중인 SK의 스프링캠프는 어느 때보다 변화의 바람이 거세게 분다. “내 역량이 부족해서 1위를 지켜내지 못했다”고 자책한 염경엽 SK 감독은 “실패를 한 만큼 변화가 시작되어야 한다. 지난해 아쉬움이 있지만 SK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시점이 됐다”고 말했다.

염 감독은 “구단과 선수, 스태프 다 같이 변화에 공감했다. 2018~2019년 성공과 실패를 하면서 다함께 변화를 시도하는 시기가 왔다. 지금 이 시기에 변화들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되고, 가치 상승으로 이어지면 갈수록 더 단단한 팀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지난해 SK의 발목을 잡은 타격, 컨디셔닝 파트에 변화가 생겼다. 프로 20년 통산 타율 3할5리의 이진영 타격코치, 벌크업 열풍을 일으킨 이지풍 트레이닝코치를 새롭게 영입했다. 선수들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전문가들의 합류로 분위기가 바뀌었다.

[OSEN=베로비치(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염경엽 감독이 김택형의 불펜투구를 지켜보고 있다.  / soul1014@osen.co.kr
염 감독은 “이진영 코치는 3할 타율을 치기 위한 준비 방법, 루틴을 복잡하지 않고 간단하게 이해시킬 수있는 방향으로 지도하고 있다. 이지풍 코치는 장점인 트레이닝뿐만 아니라 감독과 코치, 선수 사이에 중간 가교 역할을 굉장히 잘한다. 선수들이 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할 수 있는 존재로 조금 더 빠르게 변화시킬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SK는 2018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지만 투수력은 완전치 못했다. 하지만 문승원, 박종훈, 김태훈, 하재훈, 서진용 등 젊은 선수들이 ‘루틴’을 만든 뒤 성공 체험을 하면서 투수진 분위기가 바뀌었다. 끌고 가는 야구가 아닌 자신들의 야구로 변화에 성공했다. 올해는 타격 쪽에서 이 같은 변화를 유도해 투타 조화를 이룬 팀이 되고자 한다.

염 감독은 “생각의 변화, 자기 야구와 루틴, 양보다 질적인 훈련, 3가지가 이번 캠프에서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며 “다함께 희망을 갖고 변화를 하고 있다. 선수들도 받아들이는 흡수력이 좋다. 생각하는 관점이 많이 열렸다. 시즌 때 어떤 효과를 내느냐에 따라 스태프와 선수단 사이 신뢰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waw@osen.co.kr
[OSEN=베로비치(미국 플로리다주),박준형 기자]박종훈과 핀토가 이야기를 나누며 스트레칭을 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2-13 05:25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