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방송출연 취소→사과에도 비난+분노ing[종합]

“실망했다”..‘용접공 비하 발언’ 주예지,...
[OSEN=강서정 기자] “실망이다.” 스타 수학강사 주예지의 강의를 들었던 학생부터 대중까지...


[OSEN=강서정 기자] “실망이다.” 스타 수학강사 주예지의 강의를 들었던 학생부터 대중까지 용접공 비하 발언을 한 주예지를 향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주예지가 지난 14일부터 지금까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내려오지 않고 있는 건 용접공 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 수능 7등급이면 용접 기술을 배워서 호주에 가라는 경솔한 발언을 했다.

앞서 주예지는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학생들의 댓글에 답변을 했다.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을 보고 한 답변이 문제가 됐다.

주예지는 가형 7등급은 공부하지 않은 것이라면서 노력했으면 7등급이 나올 수 없다고 했다. 그는 “공부를 안 했다는 얘기다.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된다. 돈 많이 준다”고 했다. 특정 직업을 비하한 발언 자체도 문제가 되는데 여기에 용접하는 행동과 소리까지 냈다.


주예지는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된다”는 발언을 한 후 놀란 척 손으로 입을 가렸지만 “더워서 헛소리를 하는 거다. 나형 1등급을 무시해서는 안된다”라고 했다.

방송을 시청하고 있던 학생들은 주예지의 발언을 지적했다. 직업에 귀천이 없는데 용접공을 예로 들면 비하 발언을 했다는 것. 이후 주예지의 발언이 온라인 상에서 크게 주목받으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기록했다.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예지가 신년특집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녹음을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출연을 제지하는 반응이 이어지면서 결국 출연이 취소됐다. 주예지는 방송 출연이 취소된 후 자신의 SNS를 돌연 비공개로 전환했을 뿐 사과는 없었다.


주예지를 향한 비난은 더욱 거세졌고 누리꾼들은 물론 대한용접협회 측도 “명백한 직업 비하”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결국 주예지는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주예지입니다’라는 1분 분량의 영상을 통해 사과했다.

주예지는 “특정 직업을 언급해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 주신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이 부분에 대해서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말 한마디, 한마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겠다”고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주예지의 사과 후에도 대중의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실망했다", “이런 강사에게 수업을 들었던 게 후회된다”, “너무 경솔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성재의 텐’ 인스타그램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20-01-15 08: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