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진출 꿈꾸던 오몽, 토론토와 마이너 계약

[OSEN=곽영래 기자] 필립 오몽 /youngrae@osen.co.kr
KBO 진출 꿈꾸던 오몽, 토론토와 마이너 계약
[OSEN=손찬익 기자] 프리미어12 캐나다 대표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필립 오몽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OSEN=손찬익 기자] 프리미어12 캐나다 대표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필립 오몽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캐나다의 스포츠 방송 채널 'TSN'는 3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가 오몽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오몽은 지난달 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의 프리미어12 C조 1차전에 선발 등판, 8이닝 2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캐나다는 오몽의 완벽투를 앞세워 쿠바를 3-0으로 제압했다. 그는 "기회가 된다면 KBO리그에서 뛰고 싶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일부 구단에서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였으나 KBO리그 진출 기회를 얻지 못했다.

한편 2007년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한 오몽은 2012년 빅리그에 데뷔해 통산 46경기에 등판해 1승 6패를 거뒀다. 평균 자책점은 6.80. /wha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12-03 21:11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