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11월 1만 754대 판매...전월비 5.5% 증가

[OSEN=강희수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가 11월 한달 동안 총 1만 754대를 판매했다. 내수가 9,240대, 수출이 1,514대다.

전년 동월에 비하면 18.4%가 빠진 수치이지만 전월에 비하면 내수가 회복되고 있는 추세가 완연하다. 내수 시장의 상승세는 총 판매 수량에도 영향을 끼쳐 전월 대비 5.5% 판매가 늘어났다.

특히 내수는 지난 5월(1만 106대) 이후 6개월만에 9,000대 판매를 넘어섰으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전월에 비하면 14.9%가 늘어났다.

차종별로는 티볼리와 렉스턴 스포츠가 각각 전월 대비 8.7%, 12.1% 증가했으며, 코란도는 가솔린 모델 출시와 함께 지난 8월 이후 3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며 전월 대비 15.9%, 전년 동월 대비로는 400%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다.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으나, 코란도 M/T 모델이 본격적인 현지 판매를 앞두고 있어 실적이 반전될 가능성이 크다.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전 모델이 고른 상승세를 기록하며 내수가 9천대 판매를 넘어서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내수 시장 공략 강화는 물론 수출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12-02 17:09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