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2선 기용에 보르도 감독, "라인 사이 움직임 좋아"

[사진] 보르도 SNS
황의조 2선 기용에 보르도 감독, "라인 사이...
[OSEN=이승우 기자] 파울로 소사 지롱댕 보르도 감독이 황의조의 역할에 대해 입을 열었다.


[OSEN=이승우 기자] 파울로 소사 지롱댕 보르도 감독이 황의조의 역할에 대해 입을 열었다.

보르도는 오는 9일(한국시간) 오전 4시 45분 프랑스 니스의 스타드 뒤 레이에서 OGC 니스와 2019-2020시즌 프랑스 리그1 1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황의조는 니스를 상대로 선발 출전해 2경기 연속골을 노린다.

황의조는 지난 3일 홈에서 열린 낭트와 경기에서 리그 3호골과 2호 도움을 기록하며 ‘황의조 데이’를 장식했다. 감각적인 아웃프론트 패스로 어시스트를 기록한 데 이어 전매특허인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는 이날 공격 포인트 2개를 추가하며 팀 내에서 최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게 됐다. 팀 에이스로 평가받는 니콜라 드프레빌(3골 2도움)과 동률이다.

익숙한 포지션인 최전방이 아니라 2선 공격수로 경기에 나선다는 것을 감안하면 황의조의 활약은 놀랍다. 황의조는 보르도 이적 이후 대부분 원톱 아래나 측면에 치우친 위치에서 공격을 지원했다. 골에 집중하기 보다 중원 싸움을 돕거나 측면 공격에 가담하는 일이 많았다.

그럼에도 황의조는 특유의 슈팅력과 활발한 활동량으로 보르도의 에이스로 거듭나고 있다. 소사 보르도 감독은 “황의조는 서로 다른 포지션에서도 활약할 수 있는 선수”라며 최전방이 아닌 위치에 기용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일본에서는 최전방에서 뛰었고 대표팀에서도 2명의 최전방 역할 중 한자리를 맡았다"라며 전방 공격수로서 활용 가능성도 열어뒀다.

이어 소사 감독은 “라인 사이에서 능력을 발휘하는 선수다. 기동성이 있고 좋은 패스를 만들 줄 아는 선수다. 볼컨트롤이 좋고 슈팅 능력은 말할 것도 없다”라며 “황의조는 이런 유형의 포지셔닝으로 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수”라고 극찬했다. / raul1649@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11-08 07:13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