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중국 5대 현지화 전략', 본사 개입 줄이고 현지 기능 강화 

현대모비스 '중국 5대 현지화 전략', 본사 개입...
[OSEN=강희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중국 내 사업기획에서부터 연구개발, 생산, 품질에 이르기까지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에...


[OSEN=강희수 기자] 현대모비스가 중국 내 사업기획에서부터 연구개발, 생산, 품질에 이르기까지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에 대한 현지 경영을 더욱 강화해 로컬 완성차 업체 공략을 가속화한다. 본사의 개입은 최대한 줄이고 현지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같은 내용은 현대모비스가 7일 발표한 '중국 5대 현지화 전략'에 잘 담겨 있다.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수입박람회’에 참가하고 있는 현대모비스는 조직 신설 및 현지 조달 체계 구축 등의 내용을 담은 '2020년 5대 중국 현지 특화전략'을 수립했다.

현대모비스는 2회째를 맞는 ‘중국 국제 수입박람회’에 처음으로 참가해 400m²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전동화 ∙ 전장 ∙ 의장 등 26종의 핵심부품을 전시했다. 수입박람회는 글로벌 15만개 업체 바이어가 집결하는 대형 이벤트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6월 상하이 CES에 참가한 이래, 이번 수입박람회에도 부스를 운영하며 중국 내 완성차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기술 홍보 및 영업에 나섰다.

현대모비스가 이처럼 중국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중국에 진출한 글로벌 완성차 및 현지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수주가 지난 수년간 급격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현지 완성차 업체들이 최근 품질 향상을 통한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나선 상황가 맞물려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

2015년 1억 5,000만달러 수준이었던 중국 현지 수주 금액은 지난해 7억 3,000만 달러를 넘어서며 4배 이상 급증했다. 올해는 8억 달러를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전세계 완성차 업체 대상 핵심부품 수주 목표액이 올해 21억 달러 규모임을 감안하면, 중국 시장이 차지하는 비중이 40% 가까이로 커졌다.

현대모비스의 '5대 현지 특화 전략'은 효율적인 대응체계 구축에 방점이 가 있다. 핵심기술 현지개발 체계 구축, 원가경쟁력 강화, 현지조달 체계 구축, 영업전략 세분화, 기술홍보 강화 등이 5가지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우선 전동화, 전장 등 전 분야의 핵심부품을 현지에서 주도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연구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구축하고 있는 기술연구소, 품질센터,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등 기술개발 거점의 역할 구분을 명확히 하고 시너지를 강화해, 혁신기술 발굴부터 양산부품 설계 및 검증까지 논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담도굉 중국사업담당(부사장)은 “중국 내 자동차 판매량이 정체되면서 업체들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만큼 현지의 신속하고 유연한 대응체계 구축을 통한 맞춤형 핵심부품 개발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며 “중국 완성차 업체를 넘어 최종 소비자인 고객의 니즈와 취향을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기술과 제품을 개발해 적극적으로 수주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11-07 10:32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