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무너진 커쇼, 다저스 충격의 조기 탈락…워싱턴 첫 NLCS행 [현장 리뷰]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 클레이튼 커쇼가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soul1014@osen.co.kr
또 무너진 커쇼, 다저스 충격의 조기 탈락…워싱턴...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정규시즌 팀 역대 최다 106승을 거둔 LA 다저스가 디비전시리즈를...


[OSEN=LA(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정규시즌 팀 역대 최다 106승을 거둔 LA 다저스가 디비전시리즈를 뚫지 못했다. 워싱턴 내셔널스에 업셋 당하며 가을 악몽을 썼다.

다저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MLB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최종 5차전에서 워싱턴과 연장 10회 접전 끝에 3-7 역전패를 당했다. 8회 클레이튼 커쇼가 백투백 홈런으로 동점을 허용했고, 10회 조 켈리가 결승 만루 홈런을 얻어맞았다.

선발투수 워커 뷸러가 6⅔이닝 4피안타 3볼넷 1사구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불펜 방화로 워싱턴에 무너졌다. 워싱턴은 지난 2005년 창단 첫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진출에 성공했다. 12일부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7전4선승제 승부를 통해 월드시리즈 진출을 노린다.

다저스는 이날 작 피더슨(우익수) 맥스 먼시(2루수) 저스틴 터너(3루수) 코비 벨린저(중견수) 맷 비티(1루수) 코리 시거(유격수) 키케 에르난데스(좌익수) 윌 스미스(포수) 워커 뷸러(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워싱턴은 트레아 터너(유격수) 아담 이튼(우익수) 앤서니 렌던(3루수) 후안 소토(좌익수) 하위 켄드릭(2루수) 라이언 짐머맨(1루수) 커트 스즈키(포수) 마이클 A. 테일러(중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투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1회말 무사 2루 다저스 먼시가 선취 2점 홈런을 날리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soul1014@osen.co.kr
선취점은 다저스였다. 1회말 작 피더슨이 좌측 큼지막한 인정 2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먼시가 스트라스버그의 5구째 높게 들어온 94.5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시리즈 3호 홈런으로 기선제압. 2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온 키케 에르난데스가 중월 솔로포를 쳤다. 스트라스버그의 한가운데 몰린 93.5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놓치지 않고 통타, 중앙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홈런으로 장식했다. 이번 시리즈 첫 홈런. 다저스가 3-0 리드를 잡았다.

5회까지 다저스 선발 뷸러에게 무득점으로 막힌 워싱턴은 6회초 침묵을 깼다. 앤서니 렌던이 좌측 2루타로 단숨에 스코어링 포지션에 위치했다. 이어 후안 소토의 우전 안타 때 렌던이 홈을 밟아 첫 득점했다. 그러나 계속된 무사 1루에서 하위 켄드릭이 2루 땅볼로 4-6-3 병살을 치며 흐름이 끊겼다.

워싱턴은 7회초 스즈키의 몸에 맞는 볼, 터너의 볼넷으로 뷸러를 강판시키며 2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자 다저스는 뷸러에 이어 커쇼를 구원으로 투입했다. 커쇼는 아담 이튼을 3구 삼진 처리하며 급한 불을 껐다. 다저스로 승기가 기우는 것 같았지만, 커쇼의 가을 악몽은 8회초를 가리키고 있었다.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6회초 워싱턴 공격을 막은 다저스 선발투수 뷸러가 환호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워싱턴은 8회초 선두 렌던이 커쇼의 2구째 89.4마일 낮은 포심 패스트볼을 걷어올려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장식했다. 1점차 추격. 바로 다음 타자 소토도 커쇼의 초구 몸쪽 높게 들어온 89.3마일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월 솔로포로 연결했다. 순식간에 3-3 동점. 커쇼는 충격적인 블론세이브를 범한 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하지만 다저스는 8회초 마에다 겐타가 3타자 연속 탈삼진으로 가라앉은 분위기를 되살렸지만 오래 가지 못했다. 10회초 워싱턴은 이튼의 볼넷, 렌던의 좌측 인정 2루타, 소토의 자동 고의4구로 만든 무사 만루. 다저스는 마무리 켄리 잰슨이 몸을 풀고 있었지만 조 켈리로 밀어붙였다. 패착이었다. 하위 켄드릭이 켈리의 2구째 97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 중월 만루 홈런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잰슨은 10회초 1사 1루에서 등판해 실점 없이 막았지만 이미 승기가 워싱턴으로 넘어간 뒤였다. 워싱턴 마무리 다니엘 허드슨은 9회 1이닝을 실점 없이 막고 구원승, 10회말을 막은 션 두리틀이 승리를 지켰다. 4일 쉬고 나온 워싱턴 선발 스트라스버그는 초반 난조를 딛고 6이닝 동안 105구를 던지며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 발판을 마련했다. /waw@osen.co.kr
[OSEN=LA(캘리포니아주),박준형 기자]1회말 워싱턴 선발투수 스트라스버그가 역투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10-10 13:42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