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장관, 전통 씨름 활성화 위한 현장 목소리 경청 및 격려

문체부 장관, 전통 씨름 활성화 위한 현장 목소리...
[OSEN=강필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오는 13일 전남 영암군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OSEN=강필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오는 13일 전남 영암군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위더스제약 2019 추석장사씨름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전통 씨름의 현장을 살펴보고, 참가 선수 등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문체부에 따르면 문체부 장관은 당일 대회 개회식 참석에 앞서 박팔용 대한씨름협회장, 전동평 영암군수 등과의 간담회를 열고 전통 씨름 활성화를 위한 의견도 나눌 계획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남자부 18개 팀(152명), 여자부 6개 팀(45명) 총 24개 팀 선수 197명이 참여해 남자부 4체급과 여자부 3체급 경기를 진행한다. 남자부는 태백(80kg이하), 금강(90kg이하), 한라(105kg이하), 백두(140kg이하), 여자부는 매화(60kg이하), 국화(70kg이하), 무궁화(80kg이하) 체급으로 나뉘어진다.

올해는 여자부 단체전을 신설해 관람객들에게 더 큰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자 단체전은 총 4팀(팀별 3체급 5명)이 출전, 5판 3선승제로 승부를 펼친다.

씨름은 우리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자리 잡은 우리 민족 고유의 문화이자 자랑스러운 전통무예로서, 2017년 국가무형문화재(제131호)로 지정됐다. 이어 2018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남북 공동)돼 세계적으로도 역사적·문화적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9-11 09:53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