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헌 5타점' 롯데, 한화에 12-0 대승…8연패 탈출 [현장 리뷰]

[OSEN=이대선 기자] 민병헌 /sunday@osen.co.kr
'민병헌 5타점' 롯데, 한화에 12-0...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롯데가 지긋지긋한 8연패를 끊었다. 9위 한화와 격차를 2.5경기로 좁히며 탈꼴찌 희망을...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롯데가 지긋지긋한 8연패를 끊었다. 9위 한화와 격차를 2.5경기로 좁히며 탈꼴찌 희망을 이어갔다.

롯데는 8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화와 원정경기를 12-0 대승으로 장식했다. 선발 서준원이 5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4승째를 올렸고, 민병헌이 스리런 홈런 포함 3안타 5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제이콥 윌슨은 KBO리그 데뷔 첫 만루 홈런을 쏘아 올렸다.

시즌 팀 최다 8연패를 끊은 10위 롯데는 45승82패3무를 마크, 9위 한화(49승81패)와 격ㄹ차를 2.5경기로 좁혔다. 상대전적은 7승7패 동률. 다음 주말 2차례 맞대결이 더 남았다.

경기 초반은 양 팀 신인 선발들의 팽팽한 투수전으로 흘렀다. 한화 김이환, 롯데 서준원 모두 3회까지 1점도 내주지 않고 ‘0’의 행진이 이어졌지만, 롯데가 4회초 기선제압에 나섰다.

1사 후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간 정훈이 2루 도루에 성공하며 득점권 주자로 위치했다. 이어 민병헌이 좌중간 펜스 앞까지 향하는 큼지막한 2루타를 터뜨리며 정훈을 홈에 불러들였다. 이어 신본기의 중전 적시타가 나오며 2-0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5회초에도 롯데는 선두 정보근이 한화 구원 신정락과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내며 기회를 잡았다. 정훈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1,2루에서 민병헌이 바뀐 투수 박상원에게 좌전 적시타를 뽑아내 3-0으로 달아났다.

7회초에는 손아섭의 중전 안타와 2루 도루, 정훈의 좌전 안타로 만든 1사 2,3루 찬스에서 민병헌의 쐐기 스리런 홈런이 터졌다. 한화 구원 김범수의 2구째 몸쪽 143km 직구를 통타, 좌측 담장을 훌쩍 넘겼다. 비거리 115m, 시즌 9호 홈런. 민병헌이 3안타 5타점 2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8회초에도 롯데는 윌슨이 박윤철에게 좌중월 만루포를 터뜨리며 쐐기를 박았다. 비거리 120m, 시즌 8호 홈런. 윌슨은 2안타 4타점 2득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정훈도 3안타 1볼넷, 신본기도 2안타 1타점으로 고르게 활약했다.

롯데 선발 서준원은 5이닝 2피안타 1볼넷 1사구 5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롯데의 8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시즌 4승(8패)째. 데뷔 첫 선발 포수로 나선 정보근도 데뷔 첫 안타와 타점에 볼넷까지 얻어 멀티 출루에 성공했다.

한화 선발 김이환은 3⅔이닝 3피안타 1볼넷 2실점으로 시즌 3패(2승)째를 당했다. /waw@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9-08 17:35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