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연속 10승' 최원태, "아프지 않고 던져 기쁘다" [생생 인터뷰]

'3년 연속 10승' 최원태, "아프지 않고 던져...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아프지 않고 던져 기쁘다".


[OSEN=광주, 이선호 기자] "아프지 않고 던져 기쁘다".

키움히어로즈 우완 최원태가 3년 연속 두 자리 승리를 따냈다.

최원태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을 산발 5피안타 1실점으로 막고 팀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탈삼진은 5개. 시즌 10번째 승리를 따내는 기쁨을 누렸다.

이로써 2017시즌부터 3년 연속 두 자리 승리를 따냈다. 신인 3년차인 2017년 11승을 따내며 선발진의 한 축을 담당했다. 2018시즌은 13승을 따냈다.. 올해까지 3년 연속 두 자리 승수를 따내 안정된 토종에이스의 힘을 과시했다.

1회 2사2루에서 최형우에게 좌전적시타를 맞고 첫 실점했다. 그러나 이후 7회까지 완벽한 투구를 했다. 실점 위기는 6회 2사2루 한 번뿐이었다. 김주찬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고 위기를 제압했다. 정교한 제구력과 투심을 앞세우는 투구에 KIA 타자들이 맥을 추지 못했다.

경기후 최원태는 "3년 연속 10승 기록도 의미가 있지만 시즌 막바지까지 아프지 않고 던질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 타선의 지원과 불펜선배님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이루기 힘들었을 것이다.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어 "오늘 투심 제구를 신경쓰면서 던졌다. 정확하게만 던지자는 생각뿐이었다. 정규시즌 몇 경기 남지 않았고 순위 싸움이 치열하다. 등판때마다 팀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9-07 21:02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