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개발한 '구스아일랜드 디저트 스타우트', ‘월드 비어 어워드(WBA) 2019’ 수상

‘월드 비어 어워드 2019’에서 수상한 구스아일랜드 ’디저트 스타우트’.
서울에서 개발한 '구스아일랜드 디저트 스타우트',...
[OSEN=강희수 기자] 미국 1세대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 ‘구스아일랜드(Goose...


[OSEN=강희수 기자] 미국 1세대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 ‘구스아일랜드(Goose Island)’의 디저트 스타우트(Dessert Stout)가 국제 맥주 대회 ‘월드 비어 어워드 2019(World Beer Award)’에서 플레이버드(Flavoured)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월드 비어 어워드(WBA)’는 권위 있는 국제 맥주 대회다. 매년 총 9개 부문(다크비어, 플레이버드, 라거, 페일, 사워&와일드, 스페셜리티, 스타우트&포터, 윗비어, IPA)에서 올해의 최우수 맥주를 선정한다.

구스아일랜드는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 서울'이 자체 개발·양조한 독창적인 하우스맥주 ‘디저트 스타우트’를 출품, 최우수 플레이버드 스타우트/포터 (Flavoured Stout/Porter)로 선정 됐다.

플레이버드 부문 세계 최우수 맥주 타이틀을 얻은 ‘디저트 스타우트’는 베리가 올려진 진한 초코 케이크에서 영감을 얻은 페이스트리 스타우트(Pastry Stout)로, 높은 도수, 진득한 풍미 그리고 강렬한 달콤한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브라우니를 한 입 베어 문 듯한 달달함과 바닐라의 풍미가 흑맥주의 쌉싸름한 맛을 기분 좋게 상쇄시켜 식사 후 디저트처럼 가볍게 즐기기에 제격이다.

23일 수상 사실을 공개한 구스아일랜드 브랜드 담당자는 "이번 수상은 월드 비어 어워드(WBA) 개최 이래 처음으로 한국의 하우스맥주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며 ”세계적인 대회에서 구스아일랜드 브루하우스 서울의 양조 기술력과 맛을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더욱 창의적이고 만족도 높은 맥주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23 14:09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