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게로 만루포+김민성 끝내기’ LG, 키움 8-7 격파…2연승 질주[현장 리뷰]

[OSEN=잠실, 이대선 기자] LG 트윈스 페게로.  /sunday@osen.co.kr
‘페게로 만루포+김민성 끝내기’ LG, 키움...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가 김민성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OSEN=잠실, 길준영 기자] LG 트윈스가 김민성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8-7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류제국은 5이닝 5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4볼넷 3실점을 기록하며 10경기 만에 시즌 첫 승 요건을 달성했지만 불펜진이 동점을 허용하며 또 다시 승리가 날아갔다.

타선에서는 페게로가 4타수 2안타 1홈런 4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김민성을 9회말 끝내기 안타를 날렸다.

LG는 3회말 2사에서 이천웅의 안타와 폭투 진루로 주자가 득점권까지 나갔다. 오지환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1타점 적시타를 날려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이후 이형종과 김현수가 연속 볼넷을 얻어 2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채은성이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나 추가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키움은 5회초 선두타자 김혜성의 3루타 이후 이정후의 땅볼 타점으로 한 점을 만회했다. 이어서 김하성이 안타로 출루했고 샌즈가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3-1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5회말 선두타자 이천웅과 김현수의 안타, 채은성의 몸에 맞는 공으로 2사 만루 찬스를 잡은 LG는 페게로가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역전 만루홈런을 때려냈다.

6회에도 LG는 득점 찬스를 맞이했다. 선두타자 유강남이 안타로 살아나갔고 정주현이 희생번트를 성공시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천웅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오지환이 안타를 때려내며 한 점을 더 달아나는 듯했다. 하지만 임병욱의 송구에 유강남에 홈에서 아웃되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키움은 7회초 선두타자 김혜성의 볼넷과 이정후의 진루타로 만든 1사 2루 찬스에서 김하성이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4-5 한 점차 승부를 만들었다.

LG는 7회말 선두타자 이형종의 안타와 김현수의 연속안타로 무사 1, 2루 찬스를 만들었다. 채은성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1타점 적시타를 날려 달아나는 점수를 만들었다. 이어서 김민성도 1타점 적시타로 힘을 보탰다.

키움은 8회초 다시 추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서건창이 볼넷으로 걸어나갔고 임병욱의 안타와 박동원의 1타점 2루타를 날리며 한 점 추격에 성공했다. 이어서 대타 이지영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리며 6-7 한 점차 승부를 만들었다.

김혜성도 볼넷으로 걸어나가자 LG는 마무리투수 고우석을 투입했다. 8회 1사 1, 3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고우석은 이정후에게 희생플라이를 맞아 7-7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김하성을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역전 점수는 내주지 않았다.

LG는 9회말 끝내기 찬스를 잡았다. 선두타자 채은성이 안타로 출루했고 대주자 신민재가 투입됐다. 김용의의 희생번트 성공으로 1사 2루가 됐다. 끝내기 찬스를 잡은 김민성은 끝내기 안타를 날리며 길었던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fpdlsl72556@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13 22:25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