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아이유 '호텔델루나', 다정하지 않은 호로맨스 통한 이유 [Oh!쎈 컷]

여진구♥아이유 '호텔델루나', 다정하지 않은...
[OSEN=박소영 기자] tvN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호로맨스를 향한...


[OSEN=박소영 기자] tvN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호로맨스를 향한 안방극장의 열기가 뜨겁다. 달콤한 말 한마디 주고받은 적 없이 안타까운 이별을 맞이한 이들에게 시선을 뗄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 연출 오충환, 김정현 /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8회에서 만월(이지은)과 제대로 된 작별 인사조차 하지 못한 채 갑작스레 홀로 남겨진 찬성(여진구). 하지만 떠난 건 만월뿐만이 아니었다. 델루나와 그곳에서 함께했던 김선비(신정근), 최서희(배해선), 지현중(표지훈) 역시 흔적도 없이, 마치 꿈이었던 것처럼 사라져 버렸다.

한으로 남아 있는 송화와 같은 얼굴을 한 미라(박유나)를 본 후, 김선비와 최서희를 통해 새로운 터를 확인했던 만월. 그녀는 이미 미라를 해친 후 떠날 계획을 세웠던 걸까. 그런 그녀를 막은 건 “여기가 당신의 감옥이든 울타리든, 내가 여기 같이 있을 겁니다”라던 찬성이었다. 미라가 아닌 만월을 지켜낸 것. 그녀 역시 인간을 해치면 언제든 소멸될 수 있는 존재, 찬성은 자신의 몸을 던져 만월을 구했다. 결국 만월은 쓰러진 찬성을 보며 모든 걸 그만뒀다.

귀신에게서 찬성을 지켰던 만월과 결정적 순간에 그녀를 구한 찬성. 두 사람의 로맨틱한 구원의 서사는 만월이 사라졌음에도, 여전히 ‘만찬 커플’에게 시청자들이 뜨거운 지지를 보내는 이유다. 하지만 잠이든 찬성 앞에 눈물을 보인 만월은 자신의 지옥을 함께 보고 싶지 않다며 ”안녕 구찬성”이라는 혼자만의 작별인사를 남긴 채 사라졌다.

그를 놓고 떠날 수밖에 없었던 만월의 선택과 텅 비어버린 허름한 델루나를 멍한 얼굴로 바라보던 찬성의 헛헛한 마음 때문에 시청자들은 안타까움을 쏟아냈지만, 그만큼 두 사람이 어떻게 재회하게 될지, 혼자 남은 찬성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향후 전개에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이 “다음 전개가 너무 궁금하다”, “일주일이 너무 길다”는 반응을 쏟아낸 가운데, 1막을 내린 ‘호텔 델루나’가 만들어갈 2막에 시선이 집중된다.

tvN ‘호텔 델루나’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

/comet568@osen.co.kr

[사진] tvN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05 13:40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