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투스"..'사자' 안성기, 명대사 또 터졌다 '중독성甲 명대사 계보' [Oh!쎈 컷]

"쌍투스"..'사자' 안성기, 명대사 또 터졌다...
[OSEN=하수정 기자] 판타지가 더해진 강렬한 액션 볼거리,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와 뜨거운 드라마로 호평을 얻고 있는...


[OSEN=하수정 기자] 판타지가 더해진 강렬한 액션 볼거리,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와 뜨거운 드라마로 호평을 얻고 있는 영화 '사자'가 매작품 명품 존재감을 발산하는 안성기의 명대사 계보를 공개했다.

#1. 한국영화계의 한 획을 그은 명대사의 시작!
'실미도'의 “날 쏘고 가라”

한국영화 최초로 천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이자 1971년 대한민국 공군 684부대 북파공작원들이 일으킨 ‘실미도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 '실미도'에서 안성기는 684부대 31명의 훈련병을 책임지는 ‘최재현 준위’ 역으로 분해 강렬한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나라의 명령과 684부대원들 사이에서 내면적인 갈등을 겪는 ‘최재현 준위’가 자신을 찾아온 부대원에게 던지는 “날 쏘고 가라”라는 대사는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것은 물론, 수많은 패러디와 성대모사 열풍을 이끌어내며 지금까지도 뜨거운 화제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 사법부를 향한 통쾌한 한마디!
'부러진 화살'의 “이게 재판입니까? 개판이지”

2007년 실제로 일어난 석궁 테러 사건을 다룬 영화 '부러진 화살'에서 안성기는 깐깐하고 고집스러운 성격이지만 약자의 입장에서 법과 싸우는 교수 ‘김경호’를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로 완벽 소화해 화제를 모았다. 법대로 판결하지 않는 판사를 꾸짖고 권력집단을 상대로 소신 발언을 서슴지 않는 ‘김경호’가 재판에 대해 “이게 재판입니까? 개판이지”라며 직설적으로 비난하는 장면은 사회부조리에 맞서는 통쾌한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3. 소름이 쫙! 구마 장면의 하이라이트!
'사자'의 “쌍투스, 쌍투스, 쌍투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바티칸에서 파견된 구마 사제 안신부 역을 맡은 안성기는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유머러스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매력은 물론, 완벽한 라틴어 대사로 구마 장면을 완성해내 극의 몰입도를 높여 뜨거운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안신부가 구마 의식 중 부마자에게 외치는 “쌍투스, 쌍투스, 쌍투스!”라는 대사는 라틴어로 ‘거룩하시도다’라는 뜻으로, 안성기 특유의 부드러우면서 단호한 음성과 함께 강한 중독성으로 새로운 명대사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매 작품 개성 강한 캐릭터로 주옥 같은 명대사를 탄생시킨 안성기는 '사자'에서 다시 한번 새로운 캐릭터 변신과 명대사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전망이다.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신선한 이야기와 새로운 소재, 차별화된 액션과 볼거리에 매력적인 배우들의 조합이 더해진 2019년 최고 기대작 '사자'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hsjssu@osen.co.kr

[사진] 영화 스틸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8-02 08:05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