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언론, "호날두 출전 확신... 불편한 상황 낳았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민경훈 기자]후반 종료 직전 유벤투스 호날두가 벤치를 지키고 있다. /rumi@osen.co.kr
포르투갈 언론, "호날두 출전 확신... 불편한...
[OSEN=우충원 기자] "호날두 출전 확신 있었지만 불편한 상황 낳았다".


[OSEN=우충원 기자] "호날두 출전 확신 있었지만 불편한 상황 낳았다".

유벤투스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친선경기를 펼쳤다. 올스타전 형태를 갖췄지만 올스타전은 아니었다. 그러나 문제가 크게 발생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출전하지 않았다. '45분 출전' 보장된 것으로 알려진 호날두는 귀걸이와 축구화를 착용하고 벤치서 대기했다. 6만명이 넘는 관중들이 끊임없이 그를 외쳤지만 미동도 없었다.

설상가상 호날두는 경기 전 참석하기로 했던 팬 사인회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경기마저 뛰지 않으면서 팬들의 화가 폭발했다. 경기장에는 호날두 대신 '메시'가 불리기도 했다.

포르투갈 매체도 당시 상황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헤코르드는 27일(한국시간) "유벤투스가 호날두의 결장을 미리 결정했다. 한국은 호날두가 출전한다는 확신이 있었고 불편한 상황을 낳았다. 티켓 가격은 180유로(약 24만 원)였다"고 전했다.

유벤투스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이야기와 같은 소식이었다. 사리 감독은 "호날두는 원래 뛸 예정이었다. 그러나 몸 상태다 좋지 않았다. 전 날 이야기를 나눴고 결국 안 뛰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10bird@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7-28 06:58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