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베트남 하노이에 법인 설립…동남아 처음

[OSEN=강희수 기자] 현대글로비스가 베트남에 동남아시아 지역 첫 해외법인을 설립했다.

현대글로비스는 현지시간 25일 베트남 북부 하노이에서 베트남 법인(Hyundai Glovis Vietnam Co., Ltd.) 개소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베트남 법인은 현대글로비스가 동남아 지역에 처음으로 세운 해외법인이다. 베트남 현지에서 물류 사업을 실시하고 향후 아세안 국가로 사업을 확대하는 기반으로 삼을 계획이다.

베트남 법인의 주요 임무는 자동차 및 비(非)자동차 물류 사업과 현지 신사업 개발이다. 연간 약 8만대 생산능력을 갖춘 현지 완성차 공장에 부품을 공급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일반 수출입 물류까지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베트남 법인을 동남아 물류시장 확대의 첨병으로 삼고 네트워크를 넓히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베트남은 우리 정부의 신남방 정책의 핵심국가로서 위로는 중국과 맞닿아 있고 태국, 미얀마, 캄보디아 등 인도차이나 국가와 연결되는 것은 물론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남쪽으로도 진출하기 쉬운 위치다. 2018년 기준 베트남의 대(對) 아세안 교역 비중은 43%로 아세안 권역 내 1위 교역국으로 자리하고 있다.

베트남 물류시장 역시 빠르게 몸집을 키우고 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에 따르면 시장규모는 연 500억~600억달러로 추정되며 2017년 이후 연평균 15~20%의 속도로 크고 있다. 지난해 베트남 경제성장률(7.1%)을 2배 가량 상회하는 성장 속도다.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상반기 호찌민 영업 사무소를 추가 설립하고 하노이 법인과 베트남 전역을 아우르는 투트랙 전략을 펼친다. 하노이 법인은 자동차 물류를 담당하고 호찌민 사무소는 남부권역에서 비(非)자동차 물류영업을 맡아 베트남 및 현지 진출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식품/콜드체인, 섬유/의류 등 소비재 중심의 물류 사업을 실행할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가 특히 주목하는 사업 영역은 식품/콜드체인(저온물류)이다. 동남아 지역은 고온다습한 기후 특성상 식품, 의약품 등 운송에서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적으로도 시장이 커지고 있는데 미국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 규모는 2018년 이후 매년 연평균 7% 성장하면서 2023년에는 293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베트남, 중국, 인도 등 아시아 지역 국가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올 초 중국 무역 중심지인 선전에 지사를 세우고 남중국 신규 화주 발굴에 나섰고 최근에는 인도 북부 델리와 서부의 최대 항구도시 뭄바이에 영업 지사를 추가 설립했다. 세계의 공장이라 불리는 3국 모두에 물류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현지 진출한 글로벌 화주사의 물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베트남 법인까지 총 71곳의 해외거점(▲법인 30곳 ▲사무소 25곳 ▲지사 16곳)을 구축한 현대글로비스는 이를 영업 전진기지로 내세워 수익을 끌어 올리겠다는 전략이다. /100c@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7-25 09:01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