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G만의 출전' 이강인... 평점 최하위 "큰 박수를 받았다"

12경기 만에 첫 출전한 이강인(2019/4/15)[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G만의 출전' 이강인... 평점 최하위 "큰...
[OSEN=우충원 기자] 12경기만에 경기에 출전한 이강인이 기대 만큼의 평가는 받지 못했다.


[OSEN=우충원 기자] 12경기만에 경기에 출전한 이강인이 기대 만큼의 평가는 받지 못했다.

이강인은 15일 오전(한국시간) 레반테와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곤칼로 게데스 대신 교체 출전했다.

지난 2월 22일 셀틱과 유로파리그 32강전 이후 12경기만에 출전한 이강인은 팀이 3-1로 앞선 상황에서 출전,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하지만 이강인은 높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현지 지역지 엘 데스 마르케 발렌시아는 이강인에게 평점 5점을 부여했다. 팀 내에서 최저 평점이다.

평점에 비해 평가는 달랐다. 이 매체는 이강인에게 “큰 박수를 받았던 선수 중 하나였다. 경고를 받았지만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라고 평가를 내렸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4-15 07:10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