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찾아 온 경마장, 다양한 즐거움 제공 카멜레존 변신

봄이 찾아 온 경마장, 다양한 즐거움 제공...
[OSEN=강필주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이 ‘카멜레존’으로 인기몰이...


[OSEN=강필주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이 ‘카멜레존’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주로 40~50대 남성들의 놀이터로 여겨졌던 경마장이 데이트를 즐기는 젊은 남녀, 아이들과 나들이를 나온 가족단위 이용객들로 북적인다.

카멜레온처럼 다양하게 변신하는 공간 ‘카멜레존’ 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이 이색 문화공간으로 진화하고 있다.

▲야간 벚꽃축제 ‘소원을 말(馬)해봐’ 로맨틱 데이트

봄이 되면 렛츠런파크 서울에는 약 1km로 조성된 벚꽃로에 벚꽃이 만발한다. 특히 화려한 조명이 벚꽃을 비추는 환상적인 밤 경관이 일품이다. 한국마사회는 오는 6일부터 14일까지 9일간 밤 9시까지 개장하며 야간 벚꽃축제를 개최한다. 축제명 ‘소원을 말(馬)해봐’로 ‘소원’ 콘셉트에 맞는 다양한 포토존이 함께 할 예정이다.

특히 해당 기간 주말마다 버스킹, 넌버벌 퍼포먼스, 클래식 공연들로 로맨틱함을 더할 계획이다. 이 외에 플라워 카페, 플라워 원데이 클래스, 벚꽃 플리마켓, 푸드트럭 등 벚꽃을 테마로 한 다양한 먹거리, 즐길 거리가 준비된다.

▲숨겨진 마사지역 투어 ‘시크릿 웨이투어’

‘시크릿 웨이투어’는 제한구역인 경주마들이 사는 공간을 해설자와 함께 버스를 타고 약 1시간 동안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다. 워킹머신, 말수영장 등 경주마 훈련 장소와 입원마사, 수술실을 포함한 말 병원, 말 신발인 편자를 제작하는 장제소를 둘러보며, 경마 시행과 말산업 이면에 숨겨진 다양한 직업들을 만나볼 수 있다.

경마시행과 상관없이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하루에 5회 운영하며, 회당 20명이 정원이다. 평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12시를 제외하고 매시간 정각 놀라운지 앞에서 출발한다. 참가비는 24개월 이상 어린이, 성인 모두 1인당 5000원이다.

▲글램핑 체험! ‘포니랜드’

렛츠런파크 서울 경주로 내에는 포니랜드라는 공원이 있다. 미국 서부 스타일로 꾸민 공원 안에서 트로이목마가 있는 놀이터와 파라솔 테이블, 원두막, 포토존 등과 함께, 귀여운 포니가 사는 마방을 구경할 수 있다.

예약자에 한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글램핑 텐트를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2만 원이며 정원 6명 정도의 9.3㎡ 크기 글램핑 텐트를 쓸 수 있다. 탁자, 의자, 테이블, 소파가 구비돼 있고, 선 베드와 에어컨을 사용할 수 있다. 숙박과 취사, 주류 반입은 금지다. /letmeout@osen.co.kr

[사진] 한국마사회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4-04 20:03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