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 "잘못된 성도덕·가치관, 후회·자책...깊이 속죄할 것" [공식]

이종현 "잘못된 성도덕·가치관,...
[OSEN=장진리 기자]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과 이종현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OSEN=장진리 기자]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과 이종현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15일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는 이종현의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종현은 승리, 정준영, 용준형 등이 소속된 모바일 단체 대화방에서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몰래카메라 영상을 함께 보고, 정준영의 범죄 행위에 동조, 방관했다는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이종현 측은 "정준영과는 오래 전 연락을 주고받던 사이였을 뿐, 관련 논란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FNC 측은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정준영 몰카 파문과 선을 그었던 이종현은 '8뉴스' 보도 이후 또 한 번 정준영과 연루된 논란에 휘말렸다. 정준영 등 친구들과 함께 모바일 대화방에서 여성과 관련해 입에 담을 수 없는 언행을 했다는 것. FNC 측은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다"며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다"고 이종현이 깊이 반성 중이라고 거듭 알렸다.


다음은 FNC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전문이다.

당사는 지난 12일 저녁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관련해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군 복무중인 이종현은 이와 같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기 전인 12일 오후 부대를 방문한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에 응했습니다. 이종현은 당시 경찰이 제시한 정준영과의 1대1 대화 내용 약 20건 속에는 본인의 불법 영상 유포는 물론이고 부적절한 동영상 확인 및 문제가 될 만한 대화 내용이 없었음을 인지했기 때문에 당시 입장을 전했습니다.
당사는 이종현이 오래 전 이미 스스로 해당 채팅방을 나갔기 때문에 4~5년 전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 대한 정확한 팩트 확인이 어려운 상태에서 해당 연예인의 과거 기억에 의존한 주장을 바탕으로 한 입장을 전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실을 감추거나 잘못을 감싸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습니다.
14일 SBS 보도 후 이종현과 연락이 닿아 사실 확인을 했습니다. 보도된 것과 같이 카카오톡 상에서 영상을 보거나 여성 비하와 성에 관련한 부적절한 대화를 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성의식을 가졌다면 이를 방관하지 않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 뉘우치고 있습니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대화를 죄의식 없이 나눠 상처를 입은 분들과 큰 실망을 하셨을 모든 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립니다.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인 이종현은 본인의 잘못된 성도덕과 가치관에 따른 대중의 지적을 가슴 깊이 받아들이고 깊은 후회와 자책을 하고 있습니다.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을 조심할 것이며 반성하고 또 속죄하겠습니다./mari@osen.co.kr

[사진] OSEN DB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3-15 14:31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