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 600만원 내린 4,390만원부터

시트로엥 ‘2019년형 그랜드 C4...
[OSEN=강희수 기자] 시트로엥(CITROËN)이 11일, 상품성을 강화한 7인승 다목적차량(MPV)...


[OSEN=강희수 기자] 시트로엥(CITROËN)이 11일, 상품성을 강화한 7인승 다목적차량(MPV)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Grand C4 SpaceTourer)’를 출시했다.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기준을 충족하는 새로운 변속기와 엔진을 장착했지만 가격은 오히려 600만 원이 인하됐다.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는 특유의 개방감과 높은 공간 활용도, 뛰어난 연료 효율성으로 국내 시장에도 정평이 나 있다.

이번 2019년형 모델은 8단 자동변속기와 163마력의 2.0 BlueHDi 디젤 엔진, 15가지 주행 보조 시스템을 기본 탑재했다.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도 모두 지원한다.

여기에 차일드락 기능과 2열 차일드 커뮤니케이션 미러를 포함하는 차일드팩을 적용해 패밀리카로서의 상품성을 높였다.

새로 탑재된 8단 자동 변속기는 기어 변속이 보다 빨라졌다. 덕분에 좀더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해졌다.

2.0 BlueHDi 엔진은 이전 모델 대비 13마력 향상된 최고 출력 163마력, 최대 토크 40.82kg·m의 힘을 갖춰 7명이 탑승해도 안정적인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실사용영역인 2,000rpm에서 최대 토크가 형성 돼 움직임이 여유롭다.

PSA 그룹의 선택적 환원 촉매 시스템(SCR)과 디젤 미립자 필터(DPF)를 탑재해 새로운 WLTP 기준을 충족하면서도 복합연비 기준 12.7㎞/ℓ(도심 11.6㎞/ℓ 고속 14.3㎞/ℓ)의 높은 연료 효율성을 자랑한다.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에는 15가지의 주행 보조 시스템도 장착 돼 있다.

저속 상황에서 전방의 추돌 상황을 미리 감지해 경고하고, 경고 후에도 운전자가 이에 반응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하는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Active Safety Brake), 차선 이탈 시 스티어링 휠에 능동적으로 개입, 현재 차선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주는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Active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사각지대 내 차량을 감지해 사이드미러에 표시함으로써 안전한 차선 변경을 돕는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Active Blind Spot Monitoring System),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에 맞춰 주행하고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는 것은 물론 완전 정차 기능을 포함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스탑 기능(Adaptive Cruise Control & Stop), 전후방에 장착되 카메라와 센서가 후방 진행 시 360도 탑뷰를 제공하고 장애물 간의 거리에 따른 경고를 주는 360도 카메라 및 전후방 파킹 센서(360˚ Camera with F/R Parking Sensors), 차량이 스스로 주차 공간을 계산하고 스티어링 휠을 조작하는 파크 어시스트(Park Assist)를 제공한다. 이 외에도 비상 충돌 경보 시스템, 스피드 리미트 인지 시스템, 운전자 주의 경고, 운전자 휴식 알림, 힐 스타트 어시스트, 인텔리전트 빔 헤드라이트, 코너링 기능 포함 안개등 등이 포함되어 있다.

2019년형 그랜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가격은 직물시트를 적용한 샤인(Shine) 트림 4,390만원, 핸즈 프리 테일게이트와 하프레더 시트를 더한 샤인 플러스(Shine+) 트림은 4,590만원이다. 올해 6월말까지 제공되는 개별소비세 할인 혜택을 적용할 경우 각 4,342만원, 4,542만원에 구입 가능하다(부가세 포함). /100c@osen.co.kr

[사진] 한불모터스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2-11 12:34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