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행' 박현준의 감격, "팔 부서질 때까지 포기 못해"

'멕시코행' 박현준의 감격, "팔 부서질 때까지...
[OSEN=이상학 기자] 승부조작으로 KBO에서 영구 제명된 투수 박현준(33)이 멕시코에서 야구 인생을 이어간다.


[OSEN=이상학 기자] 승부조작으로 KBO에서 영구 제명된 투수 박현준(33)이 멕시코에서 야구 인생을 이어간다.

멕시칸리그(LMB) 술탄네스 데 몬테레이 구단은 12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박현준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구단은 ‘한국 KBO리그에서 3년간 경험이 있다. 단장과 감독이 박현준을 보기 위해 서울에도 다녀갔다’며 선발투수로 나설 것이라고 알렸다. 1939년 창단한 술탄네스는 9차례 리그 우승을 이룬 멕시칸리그 전통의 팀이다.

멕시코 현지 언론 ‘밀레니오’도 박현준의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현준은 “멕시코에 와서 정말 기쁘다. 새로운 도전을 하게 돼 기대된다. 지금까지 이렇게 먼거리에 온 적이 없고, 이렇게 희망적인 순간도 없었다. 정말 행복하다”고 새로운 기회에 기뻐했다.

이어 박현준은 멕시코 야구에 대해 KBO리그 출신 카림 가르시아를 언급하며 “인터넷 영상을 통해 술탄에 대해 알아봤다. 한국에서 가르시아와 맞붙은 적도 있다. 멕시코 야구에 대한 경험과 정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2009~2011년 3년간 박현준은 가르시아와 11차례 맞대결을 벌였다. 결과는 11타수 3안타 타율 2할7푼3리 1홈런 3타점.

또한 박현준은 “오랫동안 야구를 하지 못했다. 야구에 매우 목말라 있다”며 “팀을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다. 팔이 부서질 때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난 절대 포기하지 않는 선수”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한국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멕시코 누에보레온주에 한인 타운에도 응원을 부탁했다.

전주고-경희대 출신 사이드암 투수 박현준은 지난 2009년 2차 1라운드 전체 8순위로 SK에 입단했다. 2010년 7월 LG로 트레이드된 뒤 잠재력이 폭발했다. 특히 2011년 29경기에서 163⅔이닝을 소화하며 13승10패 평균자책점 4.18 탈삼진 137개로 활약했다.

150km 강속구와 포크볼로 위력을 떨치며 LG의 토종 에이스로 떠올랐다. 한국야구 미래의 에이스로 주목받았으나 그해 2차례 승부조작 가담 사실이 2012년 시즌을 앞두고 밝혀졌다. 승부조작 대가로 브로커에게 500만원을 받은 박현준은 혐의가 확정된 후 KBO로부터 영구 제명 처리됐다.

KBO 제명으로 협정 관계에 있는 미국, 일본, 대만에서 선수 생활을 할 수 없었던 박현준은 중남미 무대를 노크했다. 지난 2015년 도미니카공화국 에스트랄레스 오리엔탈리스 입단을 추진했으나 정식 계약까진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 휴대폰 대리점에서 일했고, 이번에 멕시코에서 다시 한 번 기회를 얻었다. /waw@osen.co.kr

[사진] 술탄네스 데 몬테레이 트위터 캡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1-12 17:07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