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석, 철벽 8블로킹…현대캐피탈 4연승 '1위 탈환' 견인

신영석, 철벽 8블로킹…현대캐피탈 4연승 '1위...
[OSEN=이상학 기자] 현대캐피탈이 4연승을 달리며 1위를 탈환했다.


[OSEN=이상학 기자] 현대캐피탈이 4연승을 달리며 1위를 탈환했다.

현대캐피탈은 10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4라운드 경기에서 대한항공을 세트 스코어 3-1(29-27, 25-13, 22-25, 25-20)로 제압했다. 신영석이 블로킹 8개 포함 14득점으로 경기를 지배했다. 현대캐피탈은 블로킹 싸움에서 20-8로 대한항공을 압도했다.

최근 4연승을 질주한 현대캐피탈은 18승5패 승점 48점을 마크, 대한항공을 2위로 밀어내며 1위로 올라섰다. 대한항공과 상대전적도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반면 2연승을 마감한 대한항공은 16승7패 승점 46점.

1세트부터 4차례 듀스가 이어진 접전 승부. 막판 집중력에서 현대캐피탈이 강력한 서브로 분위기를 바꿨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의 서브 범실로 세트 포인트를 맞이한 현댄캐피탈은 신영석이 정지석의 백어택을 가로막으며 1세트를 29-27로 잡았다. 전광인이 5득점, 문성민이 4득점, 파다르와 신영석이 3득점씩 고르게 활약했다.

2세트에도 현대캐피탈은 전광인의 강서브가 연이어 꽂히며 흐름을 탔다. 신영석이 가스파리니의 오픈과 진성태의 속공을 모두 가로막으며 대한항공을 몰아붙인 현대캐피탈은 세터 이원중의 서브 에이스까지 나오며 승기를 잡았다. 2세트 신영석이 블로킹 3개 포함 5득점. 현대캐피탈은 2세트 블로킹 8개로 중앙을 지배했다.

대한항공도 3세트에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세트 중반 13-17로 뒤져 패색이 짙었지만 가스파리니와 함께 교체 투입돈 임동혁의 강서브로 분위기를 바꿨다. 현대캐피탈은 세터 이승원이 흔들리며 순식간에 리드를 빼앗겼다. 3세트 범실이 8개로 대한항공보다 두 배 많았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가 5득점.

하지만 현대캐피탈이 4세트에 경기를 끝냈다. 9-5에서 신영석이 발로 수비에 성공한 뒤 득점까지 올리며 대한항공의 추격 흐름을 끊었다. 문성민의 공격에 이어 신영석이 김규민의 속공까지 가로막으며 승기를 잡은 현대캐피탈이 4세트를 25-20으로 따내며 승점 3점을 챙기는 데 성공했다. /waw@osen.co.kr

[사진] 천안=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9-01-10 21:09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