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연패' 차상현 감독, "방법없이 완패 당했다"

'첫 연패' 차상현 감독, "방법없이 완패 당했다"
[OSEN=장충, 이종서 기자] "말 그대로 완패였다."


[OSEN=장충, 이종서 기자] "말 그대로 완패였다."

GS칼텍스가 첫 연패에 빠졌다. GS칼텍스는 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3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21-25, 17-25, 15-25)로 패배했다. 시즌 첫 연패.

전반적으로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가지 못한 GS칼텍스는 IBK기업은행의 어나이(24득점), 김희진(11득점), 고예림(10득점)의 고른 활약에 결국 승리를 내줬다.

경기를 마친 뒤 차상현 감독도 '완패'를 인정했다. 차 감독은 "오늘은 방법이 없었다. 상대도 리시브가 흔들렸지만, 어나이와 (김)희진이가 잘 뚫어줘서 우리가 밀렸다. 휴식 기간이 조금 있는데, 추스려야 할 부분이 많다. 잘 준비해야할 것 같다"며 "IBK기업은행도 점점 좋아지고 있다. 공격 루트도 좋고, 짜임새도 좋다. 말 그대로 완패였다"고 이야기했다.

경기 후 차상현 감독은 라커룸에서 선수단에게 긴 시간 이야기를 나눴다. 차 감독은 "휴식 기간이 있는데, 조금 더 이것저것 준비해야한다고 말했다. 특히 어린 선수가 많아서 그런지 경기장에 위축돼 있는 모습 보였다. 방안을 찾아 봐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차상현 감독은 "일단은 기존에 하던 그대로 리시브 연습을 차근차근 하려고 한다. 일단 그게 되어야 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 나도 무엇을 준비해야할 지 생각하려고 한다. 쉬는 기간 잘 고민해서 반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ellstop@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2-05 21:0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