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투혼' 이강인, 코너킥-프리킥 전담으로 능력 증명

'코피투혼' 이강인, 코너킥-프리킥 전담으로 능력 증명
[OSEN=우충원 기자] 이강인이 코피 투혼을 선보이며 발렌시아의 핵심임을 증명했다.


[OSEN=우충원 기자] 이강인이 코피 투혼을 선보이며 발렌시아의 핵심임을 증명했다.

이강인은 5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발렌스아와 에브로(스페인 3부)의 2018-2019 시즌 스페인 코파 델 레이 32강 2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전하여 77분 활약하며 팀의 1-0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승리로 발렌시아는 1차전 2-1 승리와 2차전 1-0 승리를 합쳐 합계 3-1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선 이강인은 전반 11분 상대의 팔꿈치에 코를 가격당해 많은 코피를 쏟고도 코를 막고 경기에 나서는 투혼을 보였다.

날카로운 이강인의 움직임은 발렌시아 공격에 큰 힘이 됐다. 경기 내내 코너킥을 담당하면서 장점을 증명했다. 또 프리킥에서도 치열하게 경기를 선보이면서 위력적인 모습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이후 그는 팀이 1-0으로 앞서던 후반 32분 알렉스 블랑코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이강인은 홈팬들의 박수 속에 경기장을 빠져 나갔다. / 10bird@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2-05 07:5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