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구, FA컵 결승 격돌...2연속 우승 VS 첫 우승 도전

울산-대구, FA컵 결승 격돌...2연속 우승...
[OSEN=이인환 기자] 2연속 FA컵 우승 VS 구단 역사상 첫 우승.


[OSEN=이인환 기자] 2연속 FA컵 우승 VS 구단 역사상 첫 우승.

울산 현대와 대구 FC는 5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2018 시즌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을 가진다.

'디펜딩 챔피언' 울산은 4강에서 수원 삼성, 첫 우승을 노리는 대구는 4강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꺾고 결승에 합류했다. 최근 상대 전적만 보면 울산이 유리하다. 김도훈 감독 부임 이후 2년 동안 울산은 대구를 상대로 6전 전승을 거뒀다. 특히 이번 시즌은 단 1골도 허용하지 않고 6골을 넣으며 3전 전승을 거뒀다.

앞서는 상대 전적에도 방심은 없었다. 김도훈 감독은 공식 미디어데이에서 "결승전같은 토너먼트에서 상대 전적은 무의미하다고 생각한다. 일단 1차전 홈경기 승리가 필요하다. 대구 상대로 쉽게 이긴 적은 없었다. 선제골이 중요하다"고 경계했다.

실제로 상대 전적에서 밀리지만 대구도 최근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다. 또한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기세를 이어 첫 우승을 향한 의지로 불타오르고 있다. 안드레 감독은 "울산은 누구나 아는 강팀이다. 하지만 이번 결승은 좋은 찬스라 본다. 울산을 이길 가장 좋은 기회다"고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홈인 만큼 울산이 공격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공식 미디어데이에 참석했던 한승규는 "지난 FA컵 결승에선 많은 활약을 하지 못했지만 이번엔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지난 시즌과 달리 이번 시즌은 대구 골키퍼은 조현우 형에게 골 넣을 생각에 설렌다. 1골 - 1도움 정도를 기대하고 있다"고 패기를 보였다.

후배의 패기에 미소를 보인 조현우 역시 "승규는 실력과 외모를 겸비했다. 그러나 내가 잘 막아서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하게 하겠다. 승규의 장점은 각도가 안나오는 상황에서도 슈팅을 한다는 점이다. 그런데 가끔 경기보면서 저걸 왜 못막나 싶었다. 내가 다 막아보겠다"고 맞받아쳤다.

한편 이번 FA컵 결승 2차전은 대구에게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다음 시즌 구장 이전에 나서는 대구가 현 구장인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마지막 경기이다. 조현우는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마지막 경기다. 안드레 감독님과 함께 대구의 역사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마 이번 FA컵 결승은 대구 팬분들에게도 좋은 추억이 될 것 같다. 반드시 승리해서 대구 팬들에게 기쁨을 드리고 싶다. 도전자 입장에서 잘 준비하고 있으니 기대해달라. 나 말고 다른 선수들도 훈련하면서 항상 우승이라는 목표만 바라보고 있다. 선수들의 각오가 남다르다"고 덧붙였다.

울산-대구 모두 투지로 가득차 있다. 과연 결승 1차전서 기선제압에 성공할 팀은 어디일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사진] 협회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2-05 06:06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