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이국종 교수, 코드 블루 상황에 녹화 중단

‘대화의 희열’ 이국종 교수, 코드 블루 상황에...
[OSEN=지민경 기자] 이국종 교수가 코드 블루 상황에 녹화를 중단하는 위기를 맞이했다.


[OSEN=지민경 기자] 이국종 교수가 코드 블루 상황에 녹화를 중단하는 위기를 맞이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에서는 외상외과 전문의 이국종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유희열은 “역대 가장 모시기 힘든 게스트이자 대한민국에서 가장 바쁜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소개했다. 이날 녹화는 그간 카페 등지에서 진행된 것과는 달리 갑작스러운 상황이 발생할까봐 카페가 아닌 외상센터 옥상에서 진행됐다.

이날도 녹화 전 헬기로 환자를 이송해 수술을 마치고 정리 후 녹화에 참여한 이국종 교수는 녹화중 코드 블루가 발생해 녹화가 중단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잠시 병원으로 내려가 상황을 정리하고 온 이국종 교수는 “환자상태가 초단위로 변하니까 그 다음날 조금 자놓지 않으면 3~4일을 못쉬고 환자를 봐야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한다.

[사진]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예전에는 버텼는데 요즘에는 못 버티겠더라”는 고충을 털어놨다. /mk3244@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10 23:22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