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정혜선, 이유리에 무릎 꿇었다...윤다경 실체 발각 [종합]

'숨바꼭질' 정혜선, 이유리에 무릎...
[OSEN=유지혜 기자] '숨바꼭질'의 윤다경이 정혜선 집안에 정체를 들키고 말았다. 정혜선은 회사를 살리기 위해...


[OSEN=유지혜 기자] '숨바꼭질'의 윤다경이 정혜선 집안에 정체를 들키고 말았다. 정혜선은 회사를 살리기 위해 이유리에 무릎을 꿇었다.

10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에서는 민채린(이유리 분)의 생모 김실장(윤다경 분)이 민수아(엄현경 분) 납치 사주의 장본인이라는 걸 들키고 말았다.

이날 차은혁(송창의 분)은 민채린의 생모가 김실장임을 알게 됐다. 그는 김실장과 한 패인 최보살(이용녀 분)을 찾아갔다. 차은혁은 최보살에게 김실장이 민채린의 생모임을 알고 있으니, 왜 그런지를 알려달라고 물었다. 최보살은 이에 "핏줄에 미친 그 노인네를 벌할 방법은 그것 밖엔 없었다. 선혜는 그냥 입양아가 아니다. 채린이처럼 그집 액받이였다"며 나해금(정혜선 분)의 악행을 알렸다. 알고 보니, 민수아(엄현경 분)의 액받이인 민채린처럼, 어렸을 적부터 몸이 약했던 박해란(조미령 분)의 액받이가 바로 김실장이었다.

이어 최보살은 "그걸 알고 선혜는 집에서 도망치다 뺑소니 사고를 당했다. 나해금은 그걸 보고도 그냥 갔다. 죽어가는 선혜를 내가 살렸다"고 말하면서도, 왜 같은 액받이의 고통을 알면서도 친딸을 그렇게 들일 수 있냐고 분노하는 차은혁에게 "하지만 복수만 전부가 아니다. 그렇게라도 자신의 옆에 딸을 두고 싶었던 선혜를 누가 이해를 하겠냐"고 설명했다.


박해란도 김실장의 정체를 알았다. 김실장은 잠들이었는 박해란에게 "너 김선혜를 기억하고 있더라. 차라리 잊지 그랬니. 선혜는 늘 네 곁에 있었다. 지금도 이렇게 있지 않냐. 너희 엄마가 그렇게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네 딸은 안 건드렸을 텐데. 죄는 죄를 낳기 마련이지"라며 일어났고, 박해란은 이를 고스란히 다 듣고 있었다.

민채린은 그 시각, 문재상(김영민 분)으로부터 "김실장이 민수아 유괴사건을 사주한 장본이다. 그리고 미혼모의 몸으로 딸을 출산했다. 그 딸이 누군지 아냐"는 말을 들었다. 차은혁은 뒤늦게 찾아낸 민채린에게 김실장의 비밀을 알려줬다. 민채린은 자신의 친엄마가 김실장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차은혁을 불러낸 김실장을 자신이 대신 만나러 갔다.

민채린은 김실장에게 "실장님이었어요? 정말 맞아요? 실장님이 정말 내 엄마 맞아요?"라고 물었다. 민채린은 "당신 끔찍해. 자식이 옆에서 울고 있는데 그 말간 얼굴로 있었다는 거. 그럼 끝까지 숨기지 왜 이제 와서 내가 알게 만든 거냐. 당신이 날 버린 건 용서해도, 지금껏 내 옆에 있었다는 건 용서 못 해. 당신 사람 아니야. 엄마는 더더욱 아니고. 기대해, 내가 당신을 어떻게 저주하고 경멸할지"라며 김실장을 저주했다.

김실장은 이후 차은혁을 납치했다. 김실장은 차은혁을 빌미로 민채린에게 "나한테 복수하고 싶다고 했냐. 그럼 문재상을 이용해서 힘을 가져라. 다시 태산 사람이 되어서 나해금 회사를 네 발 아래에 두어라. 차은혁만 버리면 해결될 일이다"고 협박했다. 차은혁에게 김실장은 "그걸 처음부터 바랐으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다. 채린이는 메이크퍼시픽 주인이 되어야 행복한 아이다. 그걸 위해서라면 난 뭐든지 한다. 회사는 그 아이 꿈이다. 문사장이 채린이의 꿈을 이뤄줄 거다. 대신 당신은 사라져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민채린은 차은혁 친구의 도움으로 차은혁을 찾아냈고, 그를 구해냈다.

김실장은 민수아의 엄마 박해란(조미령 분)과 나해금에게도 모든 걸 들키고 말았다. 김실장은 나해금의 집에서 도망쳤다. 그런 김실장을 붙잡고 민채린은 "자수하라"고 설득했지만, 김실장은 "김선혜의 핏줄이 메이크퍼시픽 주인이 되는 모습을 봐야겠다"며 자신의 욕심을 드러냈다. 그런 김실장의 모습에 민채린은 더욱 실망하고 말았다.

민수아도 민수아대로 벼랑에 내몰렸다. 민수아는 문재상(김영민 분)에 속아 회사를 팔아넘길 만한 엉망진창 계약서에 사인을 해버렸다. 이를 안 나해금과 민준식(이종원 분)은 분노를 했다. 민수아는 "회사 잘못되면 수아 안 본다. 얼마나 띨띨하면 이런 계약서에 사인을 하냐"고 소리치는 나해금의 말을 듣고 분노했고, 그길로 문재상을 찾아가 "내 주식 다 줄테니 회사를 키워달라"며 주식을 다 팔아버리고 말았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나해금은 문재상의 아빠 문태산(윤주상 분)을 찾아갔다. 무엇이든 하겠다는 나해금은 문재상의 "그럼 민채린에 무릎 꿇고 용서 빌고 재상이 짝으로 다시 보내라"고 제안했다. 민채린을 잊지 못한 아들 문재상을 위한 제안이었다. 이를 생각해낸 나해금은 그 길로 찾아가 민채린에게 무릎을 꿇고 "도와달라"고 빌었다. / yjh0304@osen.co.kr

[사진] '숨바꼭질' 방송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10 23:02

Oh! 모션

HOT NEWS

OSEN 포토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