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면 안다"…넷플릭스, 김은희 '킹덤' 향한 이유있는 자신감 (종합) [Oh!쎈 현장]

"보면 안다"…넷플릭스, 김은희 '킹덤' 향한...
[OSEN=싱가포르, 장진리 기자] 넷플릭스와 김은희 작가의 글로벌 프로젝트 '킹덤'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


[OSEN=싱가포르, 장진리 기자] 넷플릭스와 김은희 작가의 글로벌 프로젝트 '킹덤'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 배우 주지훈, 류승룡은 9일(현지시각)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씨 왓츠 넥스트 아시아(See What's Asia)'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넷플릭스 첫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킹덤'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가 7년 간의 기획 끝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기대를 높인다.

특히 '킹덤'은 김은희 작가가 세계 최대 동영상 서비스 업체(OTT)인 넷플릭스와 처음 협업하는 프로젝트로 눈길을 끈다. 넷플릭스는 김은희 작가가 만든 한국형 좀비물 '킹덤'이 전 세계에 통할 것이라는 판단과 자신감 아래 아낌없이 거액의 제작비를 투자했고, 김은희 작가는 '터널'의 김성훈 감독과 손잡고 사극과 좀비의 신선한 만남인 '킹덤'을 선보이게 됐다.

'킹덤'의 공개일은 2019년 1월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 1억 2700만 시청자들에게 동시에 공개된다. 아시아 11개국에서 모인 취재진들 앞에서 영상회를 열고 베일을 벗긴 했지만, 시청자들이 느낄 극강의 재미를 위해 공개일까지 엠바고가 걸려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넷플릭스 측이 공개 전부터 시즌2 제작을 확정하고, "김은희 작가의 '킹덤'이 전 세계에 통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면서 '킹덤'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영상회에서 "'킹덤' 1, 2회를 보면 왜 세계에 통할 것이라고 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고, 한국 콘텐츠 담당자 김민영은 "한국 최고의 영화 감독과 드라마 작가가 만났는데 '킹덤'의 프로젝트를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미 시즌1 제작을 완료한 '킹덤'은 시즌2를 향해 달려간다. 김은희 작가의 대본 작업도 마무리 단계에 접어 들었다. 싱가포르에서 만난 김은희 작가는 "시즌2는 대본이 마무리되고 있다. 한국적인 면을 표현하려고 노력을 했다. 권력과 배고픔이 어떻게 역병에 작용했는지를 표현하고자 굉장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과연 '킹덤'은 뜨겁게 달아오른 전 세계 시청자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수 있을까. 김은희 작가, 김성훈 감독, 그리고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가 만난 '킹덤'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만 가고 있다.

한편 '킹덤'은 오는 2019년 1월 25일 190개국에서 동시 공개된다. /mari@osen.co.kr

[사진] 넷플릭스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09 14:3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