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의 미' 아산, 웃으며 시즌 마무리 할까

'유종의 미' 아산, 웃으며 시즌 마무리 할까
[OSEN=이인환 기자]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오는 11일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시즌 마지막...


[OSEN=이인환 기자]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오는 11일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부천 원정에 나선다.

본격적인 시즌을 앞두고 아산의 코칭스텝과 선수단은 ‘우승’이라는 목표 하나만으로 지금까지 달려왔다. 이미 앞선 서울이랜드FC 전에서 조기 우승을 확정 짓고, FC안양 전에서 우승 세리머니를 마친 아산은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부천과의 만남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35라운드 기준 아산은 승점 69점(20승, 9무, 6패)으로 1위를, 부천은 승점 39점(11승, 6무, 18패)으로 8위를 기록 중이다. 상대전적 또한 7전 4승 2무 1패로 아산이 우세한다.

박동혁 감독은 “어느 선수가 뛰든 자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라인업에 대한 고민이 크다. 어떤 선수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지 모르겠지만 기존과는 다른 변화가 있을 때 상대 팀이 느끼는 부담이 클 것이다. 그러한 점을 잘 활용해서 부천 전에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35라운드(FC 안양 전) 역시 시즌 두 번째 출전한 임창균이 아산을 승리로 이끌었듯, 오는 부천 전 또한 어떤 선수가 어떻게 아산의 승리를 견인할지 예측이 불가하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아산을 상대해야하는 부천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부천과의 만남에서도 이기는 축구를 선보이고자 준비 중이라는 아산은 과연 시즌 마지막 라운드 또한 승리하며 제대로 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동혁 감독은 "벌써 시즌 막바지라 아쉽다.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 마지막까지 우리가 해왔던 걸 팬들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다. 마지막까지 아산의 색이 드러나는 경기, 재미난 경기 선보이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mcadoo@osen.co.kr

[사진] 아산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09 09:3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