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동남아 차량호출 서비스기업 그랩(Grab)에 대규모 투자 결정 

현대·기아차, 동남아 차량호출 서비스기업...
[OSEN=강희수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Car Hailing) 기업...


[OSEN=강희수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Car Hailing) 기업 '그랩(Grab)'에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고, 내년부터 순수 전기차(EV) 기반의 혁신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기아차는 그랩과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주도하는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공유경제 분야 핵심 플레이어로 급부상한다는 전략이다.

동남아시아는 최근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ICT를 활용한 서비스 기술이 발달하면서 차량 공유경제 시장이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동남아시아 차량 공유경제 시장은 중국, 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시장으로 평가된다. 지난해 기준 하루 평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은 약 460만 건으로, 차량 공유서비스 선진시장인 미국의 500만 건에 육박할 정도로 성장했다. 동남아시아의 모빌리티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업체는 단연 그랩이다. 그랩은 규모 면에서 중국의 디디(DiDi), 미국 우버(Uber)에 이어 글로벌 차량 공유시장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그랩은 2012년 설립, 현재 동남아시아 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대·기아차는 그랩에 2억 5,000만 달러(2,84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현대차가 1억 7,500만 달러(1,990억원), 기아차가 7,500만 달러(850억원) 등이다. 지난 1월 현대차가 투자한 2,500만 달러(284억원)를 합치면 현대·기아차의 그랩에 대한 총 투자액은 2억7,500만 달러(3,120억원)에 달한다. 투자 규모는 현대·기아차가 외부 업체에 투자한 액수 중 역대 최대치이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에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모델을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최근 현대·기아차와 그랩은 전략 투자 및 전기차 부문 협력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그랩 앤서니 탄(Anthony Tan) 설립자 겸 CEO는 6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한 포럼 행사장에서 만나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했다.


현대·기아차는 그랩과 함께 내년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동남아 주요국에 전기차를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를 가동하고 동남아 공유경제 시장에 본격 뛰어든다.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들은 전기차에 대한 세금 감면과 충전 인프라 구축, 대중교통 실증사업 추진 등 과감한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업계에서는 동남아시아 전기차 수요는 내년 2,400여대 수준에서 2021년 3만 8,000대를 넘어서고 2025년에는 34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사 간 협력은 선제적으로 전기차를 모빌리티 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함이다.

협력의 첫 단계로 내년부터 그랩 드라이버가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를 활용해 차량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범 프로젝트를 싱가포르에서 시작하기로 했다.


프로젝트 시행을 위해 현대자동차는 내년 초 전기차 모델 200대를 그랩 측에 최초 공급한다. 향후 기아차도 자사의 전기차를 추가로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랩 소속 운전자들은 그랩으로부터 현대·기아차의 전기차를 대여해 카헤일링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수익을 낸다.

전기차를 카헤일링에 활용할 경우 배출가스를 배출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내연기관 차량 대비 유류비도 현저히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3사는 프로젝트 기간 동안 충전 인프라, 주행 거리, 운전자 및 탑승객 만족도 등을 면밀히 분석해 전기차 카헤일링 서비스의 확대 가능성과 사업성을 타진한다. 이후 전기차를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주요 국가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기아차는 그랩과의 협업을 통해 전기차 드라이버 대상의 유지 및 보수, 금융 등 EV 특화 서비스 개발도 모색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와 그랩은 동남아시아의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충전 인프라 및 배터리 업체 등 파트너들과 새로운 동맹체 구축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그랩은 최근 싱가포르 굴지의 전력 공급업체인 싱가포르 파워(Singapore Power)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올해 말까지 급속 충전기 30기를 비롯 2020년까지 충전기 총 1,000기를 구축하기로 한 바 있다.

현대차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아이오닉EV를 활용한 카셰어링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인도 카셰어링 업체 레브(Revv), 국내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 전문 업체 메쉬코리아(Mesh Korea), 미국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 미고(Migo), 중국의 라스트 마일 운송수단 배터리 공유 업체 임모터(Immotor), 호주의 P2P 카셰어링 업체 카넥스트도어(Car Next Door)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기아차는 국내와 스페인 마드리드에 차량 공유서비스 ‘위블(WiBLE)’을 선보였다. /100c@osen.co.kr

[사진]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오른쪽)과 그랩 앤서니 탄(Anthony Tan) 설립자 겸 CEO가 6일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 참석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 제공). 아래 사진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전기차를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연구용으로 활용되고 있는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07 09:43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