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별전' SK 윌리엄스, 더블-더블 '웃으며 안녕'…KCC 4연패(종합)

'고별전' SK 윌리엄스, 더블-더블 '웃으며...


[OSEN=조형래 기자] 서울 SK가 2라운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2연승을 달렸다. SK와의 고별전을 치른 리온 윌리엄스가 마지막까지 맹활약을 펼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SK는 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전주 KCC와의 2라운드 맞대결에서 76-72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SK는 2연승을 달리면서 시즌 6승4패를 만들었다. 반면 KCC는 4연패에 빠지며 시즌 4승6패에 머물렀다. SK는 KCC 상대로 홈 11연승을 이어갔다.

애런 헤인즈의 일시 교체 외국인 선수로 SK 유니폼을 입은 리온 윌리엄스는 헤인즈의 복귀 일정이 결정되면서 이날 고별전을 치렀다. 그리고 이날 22점 16리바운드로 제 몫을 다하면서 웃으며 작별인사를 고했다. 헤인즈는 오는 7일 전자랜드전에 복귀한다.

김선형도 17점(3점슛 3개) 4어시스트로 활약했고 오데리언 바셋도 18점을 기록했다.

KCC는 송교창이 21점을 올렸으나 브랜든 브라운이 14점 6리바운드에 그쳤고 공격의 맥을 끊었다.

KCC는 1쿼터 송교창과 마퀴스 티그가 빠른 트랜지션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1쿼터에 10점을 올리며 주도했다. 하지만 외곽포가 시원스럽게 터지지 않았다. SK가 리온 윌리엄스의 착실한 골밑 득점을 중심으로 점수를 쌓았고 김선형 역시 KCC에 대항해 빠르게 코트를 휘저으며 리드를 잡았다.

2쿼터 역시 SK의 페이스였다. 윌리엄스의 골밑 득점에 더해 오데리언 바셋이 득점 행진에 가담했다. 김선형의 3점포가 터졌고 바셋의 속공은 경기를 주도하는 원동력이었다. KCC 역시 전반 종료 3분 14초를 남기고 최숭욱과 티그의 연속 3점포로 34-36으로 추격했다. 그러나 전반 막판 SK가 골밑을 지배하면서 윌리엄스의 연속 득점이 터지며 KCC의 추격을 따돌렸다. 전반을 42-36으로 마무리했다.

3쿼터 시작과 동시 KCC가 송교창의 3점포와 브랜든 브라운의 자유투와 덩크슛으로 추격했다. SK 김선형이 외곽포로 추격을 따돌리는 듯 했지만 KCC 김민구가 외곽포로 응수해 격차를 유지했다. 하지만 SK의 리드는 김선형과 오데리언 바셋의 연속 득점과 최부경의 중거리 슛 등으로 유지됐다. 그리고 KCC의 U-파울로 얻은 자유투와 공격권을 오데리언 바셋이 성공시켰고 최부경의 스틸에 이은 득점과 바셋의 득점으로 점수 차를 순식간에 67-55, 12점 차이로 벌렸다.

4쿼터 초반 KCC 정희재가 골밑에서 분투했다. 최부경을 밀착마크했고 공격에서 자유투와 스틸에 이은 골밑 득점으로 64-69로 추격했다. 하지만 브랜든 브라운의 우격다짐식 공격이 추격 흐름을 끊었다. 이후 SK는 윌리엄스의 속공 득점이 터졌다.

하지만 KCC가 브라운을 빼고 토종 센터 박세진을 투입한 뒤 수비에서 반전을 모색했다. 티그의 레이업까지 터지며 70-74로 따라붙었다. SK는 윌리엄스의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득점으로 넘어가는 흐름을 되돌렸다.

하지만 경기 막판 SK의 턴오버로 잡은 기회에서 KCC 브라운이 슛 기회를 동료에게 떠넘기면서 기회를 이어가지 못했고, 패배로 이어졌다.

한편, 고양 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는 DB가 저스틴 틸먼의 46득점 활약에 힘입어 89-74로 승리했다.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홈팀 전자랜드가 부산 KT를 108-92로 꺾었다. /jhrae@osen.co.kr

[사진] KBL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1-04 18:5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