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세계선수권] 한국, 호주에 14-7 역전승...슈퍼라운드 진출

[U-23 세계선수권] 한국, 호주에 14-7...
[OSEN=한용섭 기자] 한국대표팀이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OSEN=한용섭 기자] 한국대표팀이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이연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제2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 예선라운드 네 번째 경기에서 치열한 타격전 끝에 난적 호주를 14-7로 꺾고 3승째를 기록했다. 이로써 슈퍼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김찬형(NC)이 만루 홈런과 투런 홈런을 터뜨렸고, 한동희(롯데)도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한국은 경기 초반 불안하게 출발했다. 선발 류희운(KT)이 1회말 첫 타자에게 안타를 내준 뒤 볼넷과 와일드피치로 선취점을 내줬다. 이후에도 후속타자에게 2루타와 안타를 연속으로 허용해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3실점 강판됐다. 2번째 투수 최성영(NC)이 첫 타자를 삼진으로 잡았으나 2사 1,2루 상황에서 8번 에드워즈 미첼에게 쓰리런 홈런을 허용하며 0-6으로 끌려갔다.

경기 초반 대량 실점한 한국은 2회초 선두타자 전경원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문성주(LG)와 황경태(두산)의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의 득점 기회를 맞았다. 박유연(두산)이 적시타에 이어 김찬형(NC)이 한가운데 펜스를 넘기는 그랜드 슬램을 터뜨리며 단숨에 5-6으로 추격했다.

이후에도 한국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상대 투수의 볼넷과 와일드 피치로 만든 2사 2,3루 찬스에게 전경원(SK)이 좌익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로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며 7-6으로 역전시켰다. 문성주가 2루타를 쳐내며 전경원까지 홈을 밟아 2회에만 8득점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4회에도 한동희(롯데)의 2루타와 전경원의 안타, 문성주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도망갔다.

한국은 6회말 에드워즈 미첼에게 경기 2번째 홈런을 내주며 추격을 허용하는 듯 했으나 7회 예진원(넥센)과 최지훈(동국대)이 출루한 뒤 한동희가 큼지막한 중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12-7로 달아났다. 한국은 8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김찬형이 또다시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슈퍼라운드 진출을 자축했다.

마운드에선 1회 갑작스레 구원 등판한 최성영이 홈런을 허용한 이후 추가 실점 없이 4.2이닝 2실점으로 막아냈다. 이원준(SK)이 3.1이닝 1실점, 이상동(영남대)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김찬형은 경기 후 "예선 3경기에서 잘 안 맞아서 팀에 도움이 되지 못했다. 더 집중해서 타석에 임했던 것이 좋은 결과로 나온 거 같다. 팀이 대승을 거둬 더욱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연수 감독은 "선발 류희운의 예상치 못한 난조로 경기 초반 계획이 어긋났다. 계획과 달리 1회에 갑작스레 등판한 최성영의 호투와 타선 폭발로 승리할 수 있었다. 선수단 모두 한마음으로 뭉쳐 슈퍼라운드 진출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다. 시차와 구장 환경 등 경기 내·외적인 면에서 거의 적응이 된 듯 하다. 선수들의 타격감이 올라온 점은 만족하나 수비와 주루에서 보강해야 할 부분이 있다. 잘 준비해서 반드시 베네수엘라를 꺾고 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예선라운드 3승 1패를 기록중인 대표팀은 현지시간 한국시간 24일 자정 베네수엘라와 예선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orange@osen.co.kr

[사진] 한동희-김찬형-최성영(왼쪽부터)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23 11:1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