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박성웅 만취연기..카리스마 속 감춰진 귀염뽀짝 애교

‘일억개의 별’ 박성웅 만취연기..카리스마 속...


[OSEN=강서정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박성웅이 귀여운 만취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박성웅이 지난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에서 평소 볼 수 있는 형사의 카리스마와는 180도 다른 애교 넘치는 만취 연기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술에 취한 와중에도 여전히 동생 걱정뿐인 모습으로 감동을 선사한 건 물론, 위기에 처한 정소민을 구하기 위해 몸을 날려 구해주는 등 든든한 오빠의 면모를 보여줬다.

유진국(박성웅 분)은 이경철(최병모 분)이 유진강(정소민 분)에게 친남매가 아니라는 사실을 말했을까 전전긍긍했고, “아무 말 안 했어. 유 경사 동생이란 말에 밥맛이 다 떨어지던데 무슨 소리를 해”라는 말에 굳은 표정을 보였다. 우연히 이야기를 들은 탁소정(장영남 분)은 진국을 데리고 낮술을 마시러 갔고, 진국은 진심으로 다독여주는 소정의 위로에 마음을 풀고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이내 만취한 그는 그동안 담아둔 마음을 토로하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귀엽고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혀가 잔뜩 꼬인 채 진강을 ‘몬나니’라고 부르는 진국의 모습에서 그가 얼마나 동생을 걱정하고 사랑하는지 엿볼 수 있었다. 특히 타인에게는 카리스마 넘치고 강한 모습만 보여줬던 그가 내 사람이라 생각하는 이들에게는 한없이 애교스러운 모습으로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 것. 이어 진국은 진강을 깜짝 놀래키기 위해 숨어있다가 갑자기 그녀를 향해 질주하는 차를 보고 몸을 날려 구해냈고, 이후에도 자신의 몸보다 진강을 먼저 생각하는 진국의 배려심에 시청자들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렇듯 박성웅은 ‘유진국’ 캐릭터의 묵직한 성격을 유지하면서도 잠깐씩 보여주는 귀여운 매력과 애교로 드라마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서인국과 직면했을 때 보여주는 예리한 눈빛과 소름 돋는 긴장감에 반해, 정소민, 장영남과 있을 때 순식간에 변하는 능청스럽고 쭈굴한 모습이 반전 매력을 그려내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케 했다. 이에 박성웅이 ‘유진국’ 캐릭터로 보여줄 무한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tvN ‘일억개의 별’ 방송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12 10:0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