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인터뷰] RNG 손대영 감독, "싸우는 메타...LCK, 롤드컵서 더 자신감 가졌으면"

[오!쎈 인터뷰] RNG 손대영 감독, "싸우는...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우리는 아직 롤드컵을 우승할 준비가 덜 됐다고 생각한다. 더욱 실수를...


[OSEN=벡스코(부산), 고용준 기자] "우리는 아직 롤드컵을 우승할 준비가 덜 됐다고 생각한다. 더욱 실수를 줄여야 하고, 그래야만 우승할 자격을 갖출 수 있다."

선수들의 친형처럼 감싸던 포근함을 주던 CJ 시절의 모습이 아니었다. 그야말로 냉철한 승부사 그 자체였다. 손대영 RNG 총 감독은 냉정하게 RNG의 현 주소를 진단하면서 첫 고비였던 젠지전 승리를 "운이 좋았다"라고 담담하게 전했다.

RNG는 지난 11일 오후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2018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일차 젠지와 B조 경기를 승리하면서 2전 전승을 기록했다.

경기 후 만난 손대영 RNG 감독은 "젠지전은 진짜 운이 좋았다. 예상 밖의 픽들이 나와서 당황했다. 우리의 준비한 것 보다 젠지가 잘했다. 긴장을 상대가 많이 한 것 같다. 실력적인 문제보다는 멘탈적으로 압박이 심한 것 같다"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룹 스테이지서 2연승을 내달린 RNG는 내외신은 물론 전문가들도 이번 롤드컵의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고 있다. 하지만 손대영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내 생각에는 롤드컵을 우승할 준비가 아직 안됐다는 생각을 한다. 경기를 하면서 자격을 만들고 있다. 아직 RNG의 경기력은 완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실수가 아직 많다. 실수를 줄여야 우승에 다가설 수 있다고 본다."

카사를 계속 기용하면서 Mlxg를 아끼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과 'RNG가 스크림에서는 일부러 약하게 한다'는 평에 대해서 그는 "스크림에서 다양하게 연습을 하다가 가장 생각에 맞는 모델로 꼽는다. 그래서 카사가 나서게 됐다. 스크림에 대한 이야기는 우선 RNG와 스크림을 해주셨던 팀들에게 죄송스럽게 됐다. 개인적으로 욕심이 많아서 정말 다양하게 스크림을 진행하는 편이다. 그러다보니 의도치 않게 소문이 그렇게 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현 시점 메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손대영 감독은 "이번 롤드컵은 실력도 중요하지만 멘탈이 중요한 시점이다. 대회 버전도 그렇고 역전이 충분하다. 실수를 잘못하면 되돌리수 없을 수 있지만 과감하게 많이 싸우라고 하는 메타다. 여기서 LCK에 대한 이야기를 해본다면 메타 자체에 대해 부담감을 느끼고 움츠려들었다는 생각을 해본다. LCK는 그룹 스테이지만 뚫는다면 세 팀 모두 강할 것 이다. 조금 더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LCK를 응원하는 말을 전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12 00:08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