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협회, "성추행 사건 죄송, 엄중 처벌할 것"

배구협회, "성추행 사건 죄송, 엄중 처벌할 것"
[OSEN=이상학 기자] 배구협회가 여자배구대표팀 내 성추행 사건에 사과했다. 향후 진상조사와 엄충 처벌을 약속했다.


[OSEN=이상학 기자] 배구협회가 여자배구대표팀 내 성추행 사건에 사과했다. 향후 진상조사와 엄충 처벌을 약속했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11일 '대표팀 훈련기간 중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하여 협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일동은 배구팬과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 이에 대해 협회는 신속하고 공정한 진상조사 및 관련자 엄중처벌을 진행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지금까지 파악된 사건의 경위를 알렸다. 이에 따르면 2018 세계선수권대회를 대비한 훈련 기간 중 여자배구대표팀의 A 코치가 지난달 17일 늦은 시간에 진천선수촌 내에서 팀 스탭과 음주를 했고, 자리가 끝난 후 방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코치가 재활트레이너에게 성추행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사건 발생 다음날인 18일 아침 트레이너는 차해원 감독에 이를 알리고 퇴촌했다. 오후에 차 감독은 코치를 퇴촌 조치한 후 이를 19일 오전에 협회에 보고했다.

이에 대해 협회는 '당시 이와 관련한 정확한 진상파악과 이에 따른 조치를 취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피해 당사자가 이 건이 더 이상 확대되지 않기를 원했고,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 출국을 일주일여 남긴 상황에서 피해자 본인의 의사와 대회참가를 위해 코치교체 등 필수적 조치를 취한 후 대회 종료 후 대표팀 귀국 즉시 본 건을 다룰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여자대표팀이 귀국한 후 내부적 논의를 거쳐 차해원 감독에게 자진 사퇴를 권고했고 지난 10일 차 감독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협회는 11일 오전 긴급 임원진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를 통해 정확하고 객관적인 사실관계 파악을 위하여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 구성하기로 했다. 위원장으로 연병해 전 언론인, 협회 고문을 비롯해 류철호 전 도로공사 사장, 김광열 협회 감사, 김용주 변호사, 김희진 인권강사를 위원으로 임명했다.

이어 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회부, 진상조사위원회의 결과를 토대로 관련자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 또한 재발방지를 위한 추가 조치(성폭력 방지 및 대표팀 기강 확립 등)로 향후 대표팀 지도자 선발 시 지도력과 더불어 도덕성까지 검증키로 했다.
마지막으로 협회는 '이번 건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조사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토록 하겠다. 본건으로 국민들과 배구팬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맺었다. /waw@osen.co.kr

* 배구협회 측에서 정확한 사실관계가 파악되기 이전까지는 당사자의 실명을 명시하지 않을 것을 요청해와 수정합니다.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11 16:0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