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못한 헤일, 5⅓이닝 3실점 패전위기

응답못한 헤일, 5⅓이닝 3실점 패전위기


[OSEN=광주, 이선호 기자] 한화 외국인투수 데이비드 헤일이 응답을 하지 못했다.

헤일은 10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5⅓이닝동안 6피안타 3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0-3으로 뒤진 가운데 내려가 패전위기에 몰렸다.

매회 주자를 내보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1회 2사후 최형우와 안치홍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위기를 불렀다. 그러나 김주찬을 2루 땅볼로 유도했다. 2회는 선두타자 최원준을 우익수 실책으로 내보냈으나 이범호를 병살로 솎아냈다.

3회는 볼넷 1개만 내주고 막았고 4회는 최형우와 김주찬을 삼진으로 잡고 영의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5회말 선두타자 최원준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위기를 불렀다. 이범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으나 대타 유민상에게 우전적시타를 맞고 첫 실점했다.

6회도 흔들림이 있었다. 버나디나를 1루 땅볼로 유도했으나 나지완과 승부에서 볼넷을 내주었다. 최형우에게 우전안타를 맞고 안치홍은 볼넷을 내주고 만루 위기에 몰렸다. 이어 김주찬을 상대했으나 2타점짜리 우전안타를 맞고 3점째를 허용했다.

결국 그대로 강판했다. 송은범이 두 타자를 막아 추가실점은 없었다. 올해 KIA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 5이닝 6실점으로 기복있는 투구를 했다. 이날은 KIA를 상대로 설욕의 등판이었다. 그러나 5회까지 잘 버텼지만 6회 추가 실점하면서 팀에 기여를 하지 못했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10 20:34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