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소중함♥" '사람이 좋다' 박현빈, 교통사고 이후 바뀐 인생[어저께TV]

"가족의 소중함♥" '사람이 좋다' 박현빈,...
[OSEN=조경이 기자] 박현빈이 큰 교통사고 이후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며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OSEN=조경이 기자] 박현빈이 큰 교통사고 이후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며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트로트 가수 박현빈이 출연했다.

박현빈은 아내와 함께 평범한 육아 일상을 보내다가 일터로 향했다. 그는 "이제 책임감이 생기고 무대 하나하나가 더 소중해지고 날 위해서 노래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아들과 아내, 또 우리 부모님과 지금 집에서는 저 혼자 일하고 있으니까 제가 열심히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전했다.

부산에 도착한 박현빈은 공연을 하기 위해 대마도로 향했다. 한시간 공연은 무사히 끝났지만 다리의 통증이 왔다. 2년 전 겪은 교통사고 후유증 때문이었다.

트로트 가수 박현빈은 2006년 25세의 젊은 나이에 ‘빠라빠빠’로 데뷔 1달 만에 성인가요 차트 1위를 기록한 이후 ‘곤드레만드레’로 최고의 성공 가도를 달렸다. 그러나 대중들에게 알려진 화려한 성공과는 달리,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얻게 된 수억의 빚으로 네 식구가 외가댁 단칸방에 얹혀 살며 힘겨운 생활을 이어가고 있었다.


박현빈은 가족의 빚을 청산하고 그들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많은 스케줄을 소화하던 중, 2년 전 교통사고를 당했다. 무리한 스케줄을 다니다가 4중 추돌사고를 당했고, 당시 오른쪽 대퇴부와 정강이뼈가 산산조각 나는 부상을 입었다.

특히, 사고 당시 의식을 잃지 않았던 탓에 지금도 눈만 감으면 그날의 끔찍한 기억이 눈 앞에 생생하게 펼쳐져 정신과 진료를 꾸준히 받고 있지만 여전히 차를 타는 것은 두려운 상태이다.

박현빈은 "앞 차를 피하다가 서 있는 큰 화물차에 가까워졌다. 제가 소리를 쳤다. '사고다' 그리고 바로 쿵. 저만 기억한다. 차에 동승한 사람은 아무도 기억을 못한다. 저만 기억한다. 다치고 피를 흘리고 부딪치고 차 안으로 뭐가 밀고 들어오고. 전 다 보고 있었다. 사고 후 저만 무서웠다. 기억 안 나는 친구들은 별로 안 무섭다고 하는데 저는 너무 무서웠다. 정신과 치료 받고. 가족을 다시 못 볼까, 걷지 못할까 하는 두려움. 아픈건 괜찮은데 그 공포감이 컸다. 치료 후에도 오래 갔다. 아주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가 나자마자 다리를 잃었다고 생각했다. 구급차에 실렸는데 제가 계속 물어봤다. 오래 걸려도 되니 나중에라도 10년, 20년 뒤라도 다시 걷게 해주세요. 너무 간절해서 20,30년 뒤에 걸어도 되니 나중에라도 다시 설 수 있게 간절하게 빌었다"고 털어놨다.

2박3일의 공연 일정을 마치고 집으로 가는 길, 박현빈은 기차를 타고 집으로 향했다. 사고가 나서 밤에 차를 타는 것을 무서워하는 현빈을 위해 아버지가 직접 마중 나왔다.

다음날 박현빈은 성악을 전공한 두살 터울의 형을 데리고 자신의 일터로 향했다. 무대 위에서 열정적으로 노래하는 동생을 본 형은 "우리보다 네가 더 힘든 것 같다. 연습도 없이 그대로 무대에 올라간다"고 땀을 흘리는 동생을 보고 놀란 모습이었다.

박현빈은 "아마 가정 형편이 괜찮았으면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것 같다. 형편이 좋았으면 이 정도로 열심히 안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내 김주희씨는 "요즘 들어 많이 바빠졌다. 많이 힘들어한다. 예전보다 체력이 떨어졌다. 조금만 돌아다니면 다리 아프다고 많이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박현빈은 아내, 아들과 함께 처가도 자주 찾아가고 있었다. 박현빈 아내는 "박현빈이 일단 부모님에게 잘 하는 사람이었다"며 "이 사람과 결혼하면 나와 가족 모두 사랑받고 살겠구나 라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현빈은 "평상시면 못 느낄 사랑, 사고 이후에 가족들과 더 돈독해진 것 같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바르고 밝고 행복하게 활동하고 노래하고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10 06:4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