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쎈 현장] '마산구장 고별전' 유영준 대행, "세월 참 빠르다"

[오!쎈 현장] '마산구장 고별전' 유영준 대행,...
[OSEN=창원, 조형래 기자] "세월이 참 빠른 것 같다."


[OSEN=창원, 조형래 기자] "세월이 참 빠른 것 같다."

NC 다이노스는 7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올 시즌 홈 최종전을 치른다. 아울러, 이 경기는 현재 창원 마산구장에서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NC는 오는 2019시즌부터 현재 구장 바로 옆에 지어지고 있는 신구장으로 이전한다.

지난 2012년 퓨처스리그 참가부터 현재 마산구장과 7년을 함께해 온 NC 다이노스다. 선수들은 물론, 스카우터로 NC의 창단과 함께해 단장을 거쳐 현재 자리까지 온 유영준 감독 대행에게도 각별한 구장이다.

유영준 대행은 "사실 어제 잠을 조금 못 잤다"면서 "세월이 참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NC라는 팀, 그리고 마산구장이 나의 인생에서도 특별하다"면서 "그동안 학교에서 어린 선수들을 지도하다가 모든 것을 버리고 NC에 오게 됐다. 그래서 더 특별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홈 구장에서의 마지막 경기라고 해서 경기에 특별히 다르게 임하는 것은 아니다. 그는 "우리들이 할 것을 최선을 다할 것이다. 오늘 홈 최종전이 있지만 마지막으로 2경기가 있기 때문에 마무리를 잘 할 것이다"고 말했다. /jhrae@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07 13:0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