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딸 깜짝 생일파티에 김성수 "오늘 가장 보람된 하루" 애틋

'살림남2' 딸 깜짝 생일파티에 김성수 "오늘...
[OSEN=하수정 기자] ‘살림남2’의 시청률 상승세가 무섭다.


[OSEN=하수정 기자] ‘살림남2’의 시청률 상승세가 무섭다.

어제(3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 시청률이 전국기준 8.5%, 수도권기준 8.5%(닐슨코리아)로 지난달 19일에 이어 2주만에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였으며, 수요 예능 시청률 압도적 1위 자리도 더욱 굳건히 했다.

어제 방송에서는 생일을 맞은 김성수가 딸 혜빈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생일이벤트에 감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딸 혜빈이 학교에 간 사이 생일을 맞은 김성수는 라디오 출연을 위해 집을 나섰다. 방송국으로 가는 차 안에서 김성수와 매니저는 현재와는 달리 큰 인기 속에 많은 생일 축하를 받았던 김성수의 과거를 회상하며 감회에 젖기도 했다.

학교에서 돌아온 딸 혜빈은 아빠를 위한 깜짝 생일 파티를 준비하기 위해 3년간 모아두었던 돼지 저금통을 털었다. 동전을 들고 집을 나선 혜빈은 친구와 만나 은행에 가서 지폐로 교환한 후 마트로 장을 보러 갔다.

마트에서 미역국 재료들을 구매한 후 제과점에서 케이크까지 사 집으로 돌아온 혜빈은 쌀을 씻어 밥솥에 안치고 인터넷 검색과 친한 이모의 도움을 받아 미역국을 끓이는 등 혼자 힘으로 아빠의 저녁상을 준비했다.

한편, 혜빈의 깜짝 생일파티를 전혀 알지 못했던 김성수는 주변인들의 저녁식사 제안에 솔깃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불안하게 했다.

방송이 끝난 후 함께 방송을 한 지석진과 천명훈은 김성수에게 저녁을 함께 하자고 했고, 잠시 머뭇거리던 김성수는 집에 혼자 있을 딸 생각에 어렵게 거절하고 헤어졌다.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도 김성수의 핸드폰은 쉴새 없이 울렸다. 모두 생일을 맞은 김성수를 위해 지인들이 술 한잔을 함께 하자는 전화였다. 김성수는 은근히 마음이 동했지만 곁에 있던 매니저의 만류에 눈치를 살피며 주저했다.

많은 유혹을 뿌리치고 집으로 돌아온 김성수는 혜빈이 준비한 깜짝 생일 파티와 생일상을 받고 감격했다. 김성수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일생 살면서 오늘이 가장 보람된 하루였다”고 말해 그가 받은 기쁨과 감동의 크기를 짐작케 했다.

지인들의 식사제안에도 자신을 기다릴 딸 혜빈을 위해 집으로 향한 김성수와 아빠를 위해 불에 대한 두려움 속에서도 직접 미역국을 끓이며 생일파티를 준비한 혜빈. 애틋한 두 부녀의 사랑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살림'의 사전적 의미는 '한 집안을 이루어 살아가는 일’로, 한 가정과 집안을 온전히 만들어가는 스타 출연진들의 모습을 통해 살림의 이의미를 되새기고 있는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된다./hsjssu@osen.co.kr

[사진] KBS 2TV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04 07:40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