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매직 통했다..'라스' 누르고 水夜 예능 1위 [어저께TV]

'골목식당', 백종원 매직 통했다..'라스'...
[OSEN=박진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라디오스타'를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OSEN=박진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라디오스타'를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전국 기준 4.8%, 5.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얻은 5.1%보다 0.6% 포인트 상승한 수치. 이로써 '골목식당'은 MBC '라디오스타'(4.8%, 4.9%)를 제치고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거리 심폐소생 프로젝트로, 지난 달부터 금요일 밤이 아닌 수요일 밤으로 시간대를 옮겨 방송중이다. 수요일 밤 11시대는 장수예능인 '라디오스타'는 물론이고 JTBC '한끼줍쇼', tvN '유퀴즈온더블럭' 등이 방송되는 일명 '박터지는' 예능 격전지다.

그런 가운데 '골목식당'도 자리를 옮겨 시청자들을 만나게 되면서 더욱 치열한 시청률 전쟁이 예상됐다. 그리고 지난 4일 대전의 청년구단 마지막 편에서 '골목식당'이 '라디오스타'를 완전히 누르고 수요일 밤 예능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시청률 뿐만 아니라 방송 내용 역시 해피엔딩이었다. 그간 대전 청년구단 사장들은 지식이나 경험이 많지 않은 가운데 잘못된 운영을 해왔다. 맛이나 위생이 불량스러운 것은 기본이고 손님에 대한 이해나 관심도 현저히 떨어졌다. 백종원은 5회 방송 동안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며 이들의 환골탈태를 이끌었다.

가장 문제가 되어왔던 막걸릿집 사장 역시 자신의 부족한 부분을 인지,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비록 실수도 많이 하고 백종원에게 혼이 많이 나기도 했지만, 결과적으로 이들은 노력을 통해 값진 결과를 얻게 됐다.

'골목식당' 역시 마찬가지. 최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지난 12일 방송분에 등장한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와 관련해 제작진의 비상식적인 연출이라고 비판을 했고, 방송 당일인 지난 3일 논란이 더욱 거세지기도 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방송을 마지막까지 보시면 다 이해가 될 것"이라며 방송 전체 내용으로 판단을 해달라고 간곡한 당부의 말을 전했다. 제작진의 말처럼, 방송이 끝난 후 많은 시청자들이 완전히 달라진 대전 청년구단과 이를 도운 백종원에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parkjy@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10-04 07:45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