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구회, "실업야구 부활 움직임, 적극 지지" 

일구회, "실업야구 부활 움직임, 적극 지지" 
[OSEN=이상학 기자] 한국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가 실업야구 부활 움직임을 반겼다.


[OSEN=이상학 기자] 한국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회장 윤동균)가 실업야구 부활 움직임을 반겼다.

지난 11일 대한소프트볼협회 김응룡 회장과 가칭 실업야구연맹 추진위원회 김용철 위원장,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실업 야구팀 창단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실업야구 부활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야구 저변 확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아마야구계와 한국노총이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일구회는 12일 성명서를 통해 '프로야구가 출범하기 전까지 한국야구는 실업야구가 그 중심에 있었다. 고교나 대학을 졸업한 선수들은 실업팀에 입단해 일하면서 야구에 힘을 쏟았고 많은 졸업생들이 실업팀의 문을 두들겼다. 프로야구가 출범한 1982년부터 팬들에게 외면받기 시작하다가 급기야 한전, 포항제철의 실업팀을 끝으로 80년 중후반에 문을 닫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처럼 어두운 과거를 갖고 있던 실업야구의 부활은 한국야구계의 숙원이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선수는 100명. 1차 지명자를 포함하면 110명이다. 적지 않은 인원이지만 드래프트 대상자가 1000여 명인 것을 고려하면 지명받지 못하거나 대학으로 진학하지 못한 야구 선수들의 진로는 어둡다고 할 수 있다'며 '이것은 단순히 야구계만의 문제는 아니다. 기본적인 생계를 해결하면서 야구에 집중할 수 있는 실업야구 부활은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서도 필요한 부분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일구회는 '아마야구계와 한국노총이 힘을 모아 실업야구를 부활하려는 것에 힘찬 박수를 보내며 실업야구 탄생이라는 성과를 기대한다'고 끝맺었다. /waw@osen.co.kr

[사진]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김응룡 회장(왼쪽)과 한국실업야구연맹 추진 위원회 김용철 위원.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9-12 10:0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

Live 실시간 속보

OSEN 포토 슬라이드

HOT NEWS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