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류' 김홍택, 4개월만에 우승 'GTOUR 시즌 2승째'

'이도류' 김홍택, 4개월만에 우승 'GTOUR...
[OSEN=대전, 강필주 기자] '골프 이도류' 김홍택(25)이 후반기 첫 GTOUR 정상에 올랐다.


[OSEN=대전, 강필주 기자] '골프 이도류' 김홍택(25)이 후반기 첫 GTOUR 정상에 올랐다.

김홍택은 11일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2018 U+골프 GTOUR 정규투어 5차 대회' 결선에서 버디를 10개 기록하는 동안 보기를 2개로 막아 8언더파를 써냈다.

이로써 이틀 합계 12언더파를 기록한 김홍택은 시즌 2승째를 올렸다. 통산 7승째. 지난 4월 JDX GTOUR 정규투어 2차 대회 이후 4개월만에 정상에 오른 김홍택은 이번 시즌 심관우와 함께 나란히 2승씩을 기록하게 됐다. 특히 김홍택은 시즌 2승과 함께 대상포인트 4위(4055점), 상금랭킹 3위(3775만 원)로 뛰어올랐다.

지난해 한국남자프로골프(KPGA) 2017 카이도시리즈 동아회원권그룹 다이내믹 부산오픈에서 우승, 스크린과 필드를 동시에 점령한 최초의 '이도류 골퍼'로 이름을 알린 김홍택은 전날 4언더파를 쳐 선두 피희태에 2타 뒤진 채 이날 경기에 돌입했다.

김홍택은 첫 홀부터 버디를 낚으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3~5번홀에서 3연속 버디를 쳐 선두로 치고 나선 김홍택은 7~8번홀에서 연속 보기로 주춤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홍택은 10~13번홀에서 4연속 버디로 제 궤도에 오른 뒤 16번홀과 18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한편 심관우와 하기원은 10언더파로 공동 2위에 머물렀다. GTOUR 3연속 우승을 노렸던 심관우는 이날 13번홀에서 이글을 잡으며 김홍택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전반에 2타를 줄이는데 그친 것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letmeout@osen.co.kr

[사진] 골프존 제공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8-11 15:19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HOT NEWS

Oh! 모션

OSEN 포토 슬라이드

Live 실시간 속보

OSEN과 커피한잔

OSEN Foc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