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용, 투런포 & 만루포 맞고 5이닝 8실점 수모

임창용, 투런포 & 만루포 맞고 5이닝 8실점 수모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노장투수 임창용이 선발변신후 최다실점의 수모를 당했다.

임창용은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10차전에 선발등판해 5이닝동안 10안타와 4개의 4사사구를 내주고 8실점했다. 선발투수로 변신한 이후 최다실점이었다.

1회는 1안타를 내주었지만 후속타자를 범타로 막고 무실점으로 시작했다. 그러나 2회초 선두타자 이병규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번즈에게 좌월 투런홈런을 맞았다. 이후에도 2안타를 맞고 흔들렸지만 허일의 잘맞은 타구가 2루수에 잡혀 위기를 모면했다.

3회도 선두타자를 빗맞은 안타로 출루시켰지만 후속타자들을 막았다. 타선은 3회말 안치홍의 스리런포가 터져 4-2로 경기를 뒤집었다. 4회도 2안타를 내주고도 3개의 탈삼진으로 위기를 벗어났다. 첫 퀄리티스타트 가능성도 엿보였다.

그러나 투구수가 많아지면서 5회를 버티지 못했다. 1사후 전준우에게 왼쪽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맞고 채태인에게 중전적시타를 내주었다. 이병규는 사구를 내주었다. 번즈를 3루 땅볼로 유도했으나 병살이 되지 않았다. 신본기를 다시 맞혀 만루위기에 몰렸다.

대타 손아섭과 승부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더니 9번타자 안중열에게 몸쪽 직구를 뿌리다 좌중월 만루홈런을 맞고 고개를 떨구었다. 힘으로 밀어붙였으나 역부족이었다. 결국 6회부터는 마운드를 넘기고 등판을 마쳤다. /sunny@osen.co.kr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페이스북에서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클릭!!!]
2018-08-09 20:22
이전기사간편보기 다음기사간편보기

Oh! 모션